朴대통령, 첫 수석회의서 물가안정 강조..재정부 '비상'(종합)

이데일리

[이데일리 피용익 김보리 박원익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27일 취임 후 첫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물가안정'을 강조하면서 기획재정부에 비상이 걸렸다. 박 대통령이 행정부처에 내린 사실상 첫 '지시'인 만큼 당장 물가안정 대책을 마련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기 때문이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민생 문제 해결을 위한 첫 과제로는 물가안정을 꼽았다.

박 대통령은 국제 원자재가격 상승과 이로 인한 가공식품, 공공요금 인상 움직임을 언급하면서 "서민생활과 밀접한 품목의 가격 인상으로 인해 최근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 서민층의 부담감이 더욱 가중될까 걱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민 부담이 완화될 수 있도록 가격 인상 요인을 최소화하고 부당편승 인상에는 엄정하게 법을 집행하는 등 관계당국이 물가안정을 위해 더욱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지시했다.

이 같은 발언이 전달되자 재정부는 당장 오는 28일 차관 주재로 긴급 물가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현오석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 통과 등을 기다리기엔 시간이 촉박하다는 판단에서다.

재정부 관계자는 "장관급 회의가 어려운 만큼 차관 주재로 회의를 열기로 했다"면서 "가공식품 가격 안정 등을 주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제윤 재정부 1차관 주재로 열리는 이번 회의에서는 민생과 밀접한 농산물, 식품가공품, 석유류 제품 등의 물가 안정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박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증세를 자제해 달라는 당부를 하기도 했다. 공약 재원 마련을 위해 세금을 걷기보다는 재정 낭비를 줄이고 지하경제 양성화에 먼저 주력해 달라는 주문이다.

또 정부조직법 개정안과 관련해서는 "하루빨리 국회에서 통과시켜 주셨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이 있다"고 정치권의 협조를 주문했다. 특히 정부조직법 개정안 통과 지연으로 인해 이날 첫 수석비서관회의에 참석하지 못한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을 언급하면서 "안보 분야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셔야 할 분이 참석 못한다는 것이 정말 걱정스럽고 안타깝다"며 "정치라는 것이 다 국민을 위한 것인데 이 어려움을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지난 25일부터 이어진 사흘간의 '취임식 외교' 일정을 모두 마무리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존 키 뉴질랜드 총리,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잇따라 전화통화를 갖고 양측의 외교관계 강화와 북핵 대응 해법 등을 논의했다.

피용익 (yoniki@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