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성탄절 특사' 물리적으로 불가능"

연합뉴스

대선 전 장관급 이상 후임인사도 없을 듯

(서울=연합뉴스) 김종우 기자 = 청와대는 10일 `성탄절 특별사면' 가능성을 전면 부인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성탄절 특사를 준비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준비하고 있는 것이 없으며, 그것은 물리적으로도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현 정부 임기 내 특사가 없다고 단정하기는 어떻게 될지 모르기 때문에 (말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는 최근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과, 천신일 세중나모 회장, 김윤옥 여사의 사촌인 김재홍 KT & G복지재단 이사장 등이 대법원 상고를 포기한 것과 관련해 정치권 일각에서 성탄절 특사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쐐기를 박은 것이다.

이 관계자는 또 내년 1월21일 임기가 끝나는 이강국(67ㆍ사시 8회) 헌법재판소장 후임 인선과 관련해 "대선 전에는 시기상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면서 "대선 전 새로운 장관급 인사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대선 이후 장관급 이상 인사에 대해선 대통령 당선인과 상의해 할 수 있다는 게 청와대 측 설명이다.

이와 관련,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 7일 대법관 물망에 올랐던 이성보 서울중앙지법원장을 국민권익위원장에 내정한 것은 사실상 마지막 장관급 인사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jongwoo@yna.co.kr

twitter: @newswoo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