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캠프 “혼자서는 안 되는 문” … 후보 파워 집중 공격

중앙일보

박근혜 새누리당 대통령 후보가 서울, 경기도 일산 등을 방문해 유세를 벌인 7일 서울 송파구 마천시장에서 지지자들이 박 후보를 연호하고 있다. 슈퍼맨, 스파이더맨, 아이언맨 등 캐릭터로 분장한 운동원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김형수 기자]

대선 막판에 다시 '안철수 변수'가 불거지자 새누리당 박근혜 캠프가 '영점(零點)조준'을 새로 하고 있다. 그동안 박 후보 측은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를 겨냥해 '친노(親盧) 심판론'을 구사해 왔다. 노무현 정부의 실세였던 문 후보에게 실정(失政)의 책임을 묻겠다는 전략이었다.

 그러다 안철수씨가 7일부터 문 후보의 유세 지원에 뛰어들자 박 후보 측은 즉각 문 후보에 대해 '못난 후보론'을 들고나왔다. 이정현 공보단장은 "도대체 누가 진짜 후보냐. 문 후보는 유세 때는 안철수씨를 앞세우고, TV토론 때는 이정희 (통합진보당) 후보 뒤에 숨는 못난 후보"라며 "혼자서 아무것도 못하는 문 후보는 정치적 마마보이"라고 몰아붙였다. 이상일 대변인도 "문 후보는 후보 경선 때는 이해찬 대표와 박지원 원내대표만 바라보더니 본선에선 안철수씨만 바라보고 있다"며 "문 후보는 정치공학으로 만들어진 자생력 없는 후보"라고 했다. 박 후보와 문 후보의 '브랜드 파워'가 차이 난다는 점을 부각시키려는 전략이다.

 박 후보 측은 안씨와 안씨 지지층을 분리하는 데도 초점을 두고 있다. '안철수 불쏘시개론'이 이를 위한 공격 포인트다. 조해진 대변인은 "안철수씨가 실패한 노무현 정권으로의 회귀에 불쏘시개 역할을 자행했기 때문에 안씨를 통해 발산됐던 새 정치 희구세력은 사실상 공중 분해될 상황을 맞았다"고 주장했다. 박선규 대변인은 "내각제를 매개로 했던 DJP(김대중-김종필) 단일화도 동거기간 내내 국민을 불안케 했고 결국 파국으로 끝났다"며 "안씨는 스스로 문 후보와 이념이 다르다고 털어놨는데 두 사람이 어떻게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할 수 있단 말이냐"고 되물었다.

 문 후보와 안씨 사이의 '이면합의설'도 제기했다. 5일까지만 해도 문 후보를 문전박대한 안씨가 6일 돌연 입장을 바꾼 것은 '문재인 대통령, 안철수 국무총리'와 같은 권력 분점 약속을 받았기 때문이란 주장이다. 조 대변인은 "두 사람은 밀실회담에서 오간 이면합의와 지분 나눠먹기 협상 내용을 국민 앞에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문 후보의 지원 세력인 '국민연대'의 이념적 색채도 문제삼고 있다. 박근혜 캠프 관계자는 "말이 좋아 국민연대지 친노계를 주축으로 심상정·유시민 등 좌파 정당 출신과 공지영·진중권 등 장외 극렬 인사들이 결합한 좌파연대에 불과하다"며 "문 후보는 하루빨리 통진당 이정희 후보까지 끌어들여 좌파연대의 실체를 완성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후보의 유세 일정도 빡빡하게 조일 조짐이다. 지난 2일 강원도 유세 도중 박 후보의 측근인 이춘상 보좌관이 교통사고로 사망하자 캠프에선 사고 재발을 우려해 유세 일정을 단축하는 방안을 강구했다. 하지만 민주당이 '문재인+안철수'의 투톱 체제로 현장 유세를 강화하자 대응책이 필요해진 것이다. 박 후보의 측근은 "어차피 새누리당의 최대 자산은 박 후보 자신이다. 남은 선거운동 기간 승세를 굳히려면 박 후보가 더 많이 뛰어다닐 수밖에 없게 됐다"고 했다. 이를 위해 캠프에선 박 후보의 유세지원팀을 2개에서 4개로 늘렸다.

 ◆'이정희 방지법'도 발의

새누리당은 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주관하는 모든 TV토론회 참가자격을 국회 교섭단체를 구성한 정당 후보 또는 여론조사 평균 지지율 15% 이상인 후보로 제한하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새누리당 황영철 의원은 "현행 공직선거법에 따른 토론회 구성과 방식은 형식적 평등에 치우쳐서 더 높은 가치인 국민의 알권리를 박탈하고 있다"며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개정안은 지난 4일 1차 토론회에서 통진당 이 후보가 새누리당 박 후보에게 집중 공세를 퍼부어 정책토론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지적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새누리당은 지난 4일 대선 TV토론에 지지율 1% 안팎의 통합진보당 이정희 후보가 나와 전체 토론의 33.3%의 비중을 차지한 데 대해 문제를 제기했었다. 통진당 측은 이에 대해 '이정희 방지법'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김정하.김형수 기자wormhole@joongang.co.kr



Copyrightsⓒ중앙일보, DramaHouse & J Content Hub Co.,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