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단일화 TV 토론 맞서 23일 '단독 토론'

뉴시스

【서울=뉴시스】김형섭 기자 =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가 야권의 후보 단일화를 위한 TV 토론에 맞서 '단독 TV 토론'을 한다.

이상일 대변인은 19일 "문재인·안철수 후보가 21일 밤 TV 토론을 하기로 함에 따라 새누리당도 그에 상응하는 토론 시간을 23일 밤에 가질 수 있도록 방송사에 요청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새누리당은 그동안 후보 단일화 이벤트에 야권이 TV 토론을 활용하려 하는 만큼 박 후보도 동등한 기회를 가져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이날 심재철 최고위원은 "(야권 단일화 TV 토론은) 후보로 살아남은 사람에게 90분의 홍보시간을 깔아주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심각한 불공정·불균형이 될 수밖에 없다"고 문제 제기를 했다.

선관위에 따르면 후보 단일화를 위한 TV 토론과 관련해 선거법상으로 정해진 규정은 없지만 언론사가 특정후보에게 유리한 보도를 지속해서 내보내면 선거 중립성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 제재를 가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선관위는 특정후보의 TV 토론이 1회를 초과해 방송(재방송 포함)되면 다른 후보들에게도 똑같이 기회를 줘야 한다는 지침을 세웠다.

2002년 대선에서도 노무현·정몽준 후보가 단일화를 위한 TV 생중계 토론을 벌이자 한나라당이 형평성 문제를 제기했고 이회창 후보의 단독 TV 토론 기회를 가져온 전례가 있다.

토론 방식은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았지만 일반 국민이 참여해 박 후보와 질의응답을 하는 '타운홀 미팅' 방식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두 후보 간 치열한 논쟁을 벌이는 단일화 토론과 차별화하는 동시에 약점으로 지적되던 불통 이미지를 불식시킬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지난 2002년 대선에서도 이회창 후보의 단독 TV 토론회는 20~30대 남녀 100명이 참석해 질의응답을 하는 타운홀 미팅 형식이었다.

ephites@newsis.com

<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