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헌 "전두환 은닉재산 9334억원 추산"

뉴시스

【서울=뉴시스】추인영 기자 = 민주당 전병헌 원내대표는 14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미납 추징금 징수와 관련, "전두환 불법재산 은닉처 의혹이 약 9334억원에 달하고 있다"며 추징을 촉구했다.

전병헌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이 정리한 '전두환 불법재산 은닉처 의혹 명세'를 공개하며 이같이 말했다.

전 원내대표에 따르면, 전두환 전 대통령은 1988년 대통령직을 퇴임하면서 청와대에서 1000억원을 챙기고 30명 재벌총수로부터 5000억원의 뇌물을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다.

장남 재국씨가 운영하고 있는 시공사도 매출 442억원, 자산 296억원이라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시공사 출자금의 출처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재국씨는 2005년 딸과 아들 명의의 경기도 연천군 일대의 땅 5만여㎡를 매입, 시가 250억원의 허브빌리지를 조성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 시공사 본사 터, 파주 출판단지 터, 시공아트스페이스 터 등 500억원대의 부동산과 건물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재국씨는 또 2004년 버진아일랜드에 페이퍼컴퍼니를 설립해 자녀 명의의 부동산을 처분해서 현금화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금액은 30억원 이상으로 추산된다.

둘째 재용씨는 아버지로부터 국민주택채권 167억원을 증여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재용씨는 2000년 부동산 개발회사 비엘에스를 설립, 이 회사의 자산을 2012년 기준으로 약 425억원 상당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3남 재만씨의 장인 이희상 동아제분 회장이 보유한 160억원의 국민주택채권과 재만씨가 소유한 것으로 알려진 서울 용산구 한남동 소재 100억원대의 빌딩, 재만씨와 장인이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운영 중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1000억원대의 와이너리도 전 전 대통령의 은닉 재산 목록에 포함됐다.

이외에 전 전 대통령의 처남 이창석씨 등 관련 친인척의 재산도 400억원대에 이른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전 원내대표는 "이와 같은 재산을 합산해보니 9334억원에 이르는 불법 재산이 추계가 되고 있다"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 뒤 "박근혜정부의 추징금은 적어도 이명박정권의 추징금인 4만7000원보다는 많아야 할 것이다. 그보다 훨씬 많기 위해서는 전두환추징법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지난 13일 황교안 법무부 장관이 전두환 추징법에 대해 위헌이라고 밝힌 데 대해 "전두환의 불법 비자금을 추징하자고 하는 법이 위헌이라고 한다면 이것은 착각이고 잘못"이라며 "오히려 위헌이라는 생각 자체가 국가와 국민을 거역하는 위국적 발상"이라고 비난했다.

iinyoung8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