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위, 北에 경고 "3차 핵실험 하지 말아야"(종합)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홍제성 기자 =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23일 북한이 유엔 대북제재 결의에 반발하면서 핵실험 가능성을 시사한 데 대해 3차 핵실험을 직접 언급하면서 추가적으로 상황을 악화시키는 조치를 취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윤창중 인수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3차 핵실험 등 추가적으로 상황을 악화시켜나가는 조치를 취하지 않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인수위가 공식적으로 북한에 대한 경고성 메시지를 던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대변인은 그러면서도 현 단계에서의 대응 주체는 정부란 사실도 명확히 했다.

윤 대변인은 "현 단계에서 대응 주체는 정부이며, 정부가 현재 필요한 검토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 채택 직후 강력히 반발하면서 한반도 비핵화가 불가능할 것임을 선언하고 물리적 대응조치를 언급, 핵실험 가능성을 시사했다.

jsa@yna.co.kr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