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집무실 이전' 의미는?

뉴시스

'동떨어진' 청와대 옮겨 친숙한 지도자 상 만들려는 듯
탈권위적 조치 일환…경호 등으로 현실화는 다소 의문

【서울=뉴시스】김민자 기자 =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12일 공약으로 대통령 집무실을 청와대에서 광화문 정부종합청사로 옮기겠고 발표한 것은 '국민에게 보다 친숙하고 편안한' 지도자 상(像)을 만들려는 의도로 보인다.

그는 이날 서울 영등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지금의 청와대는) 제왕적 대통령, 권위주의 정치문화의 산물"이라면서 "그동안 남북 대치상황 때문에 경호나 안보 문제에 지나치게 신경을 썼는데 이젠 (대통령) 경호도 탈권위주의 시대에 맞게 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경호의 장막 때문에 시민들은 대통령을 (가까이) 접할 수 없다. 경호도 보다 부드러운 경호로, 대통령과 시민들이 함께 하도록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의 이같은 언급은 국민들과 동떨어져있는 듯한 느낌을 받고 있는 청와대를 도심속으로 옮겨 심리적으로 시민들과 함께 호흡하는 지도자가 되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풀이된다.

문 후보의 대통령 집무실 이전 공약은 역대 대통령들이 취했던 '탈권위' 조치들과 닮아 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문민정부까지 이어졌던 '각하'라는 호칭을 폐지하고 '대통령님'으로 바꿨으며, 노무현 전 대통령은 대통령의 별장인 청남대를 일반인에게 전면 개방했다. 이명박 대통령도 청와대 주변 지역을 관광명소로 개발하는 안을 추진하는 등 '탈권위'를 위한 조치를 취했다.

세종시 이전으로 인해 집무실을 광화문 청사로 옮기는 것이 현실적으로 가능해졌다는 평이다. 문 후보는 "2013년이면 광화문 정부종합청사에 있는 여러 부처들이 세종시로 이전하기 때문에 추가적인 국민 부담 없이 가능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대통령 집무실이 청사 자리로 들어갈 경우 따로 공간을 마련하지 않아도 돼 비용 발생이 줄었다는 얘기다.

일각에서는 안철수 전 후보의 '청와대 이전' 공약을 벤치마킹한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안 전 후보는 후보직 사퇴 전, 청와대를 이전하고 이전 장소는 국민 여론을 수렴해 결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문 후보가 안 전 후보와 단일화하면서 '정책 공조' 차원에서 안 전 후보의 공약을 수용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다.

그러나 문 후보는 "청와대에서 근무할 때부터 잘못이 있다고 느꼈다. (집무실 이전은) 그동안 꿈꿔왔던 일"이라며 집무실 이전이 자신의 '소신'임을 강조했다.

문 후보가 집무실 이전에 강력한 의지를 밝혔음에도 실현 가능성에는 여전히 의문이 남는다. 전 정권에서도 '청와대 이전'이나 '집무실 이전'이 논의됐지만 번번이 좌절됐기 때문이다.

박정희 전 대통령은 국가안보를 이유로 청와대 이전을 추진했으며, 노무현 전 대통령은 후보 시절 행정수도 이전과 함께 청와대와 중앙부처를 충청권으로 옮기겠다고 밝혔다. 김대중 전 대통령 때도 청와대를 이전하고 그 자리에 문화벨트를 조성하는 안을 당시 박지원 원내대표가 제안한 것으로 전해진다.

경호상의 문제도 만만치 않다. 통상 대통령 집무실 주변으로는 검문·검색, 출입통제, 위험물 탐지 등의 안전조치가 이뤄지는데 시민들이 많이 다니는 광화문으로 집무실이 옮겨지면 경호가 더욱 복잡해 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문 후보는 "미국 백악관이나 영국을 비롯한 다른 나라의 총리 집무실을 보면 늘 국민과 가까이에 있다"면서 "(집무실을 이전해도) 경호상의 문제는 없다"고 강조했다.

rululu2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