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女직원 "文후보 비방 댓글 단적 없다"

연합뉴스

경찰, 집앞서 밤샘 대치끝 철수…오늘중 컴퓨터 등 압수수색영장 청구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를 비방하는 내용의 인터넷 댓글을 달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국가정보원 여직원 A씨는 12일 "비방 댓글은 물론이고 대선과 관련해 어떤 글도 인터넷에 남긴 적이 없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새벽 기자들과의 전화 통화에서 "내가 사는 이곳이 국정원 사무실이라는 등 현재 알려진 내용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국정원 직원으로서 늘 정치적 중립을 늘 지키고 있으며 대선후보와 관련한 악성댓글을 단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너무도 답답하고 억울한 마음에 인터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은 전날 저녁 국정원이 인터넷에 비방 댓글을 다는 등 조직적으로 문 후보 낙선 활동을 한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A씨의 집이 있는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오피스텔로 찾아갔다.

경찰은 전날 오후 7시5분께 국정원 직원이 문 후보를 비방하는 댓글을 수차례 달았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경찰은 선관위 관계자 등과 함께 밤늦도록 A씨 집 앞에서 문을 열 것을 요구하며 8시간 가량 대치하다 증거자료를 확보하지 못하고 철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현행범이 아니라 강제수사할 근거가 없어 일단 돌아가지만 오늘 오전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해 수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8시께 현관 앞에서 경찰, 선관위 직원과 맞닥뜨렸을 당시 신분을 속였던 것으로 알려 졌다.

이에 대해 A씨는 "국정원 직원이라면 누구나 자신의 소속을 밝히지 않는다"며 "거짓말이라고 표현하면 곤란하다"고 말했다.

A씨는 영장집행을 통한 선거당국의 강제수사 방침에 적법한 절차를 밟은 조사에는 충실히 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 측은 "선관위와 경찰의 초동 대처가 부실해 증거를 인멸할 시간을 줬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gorious@yna.co.kr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