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학생회, 172명 부재자투표 신고 누락(종합)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고려대 학생회가 학생들로부터 취합한 부재자투표 신청서 신고를 누락해 일부 학생들이 학내에서 투표하지 못하게 됐다.

고려대 학생회는 최근 학내 부재자투표소 설치를 위해 학생들로부터 받은 신청서 1천400여장 중 172장의 신고를 빠뜨린 사실을 뒤늦게 발견했다고 11일 밝혔다.

부재자투표를 원하는 유권자는 사전에 부재자투표 신청서를 작성해 대선 선거관리위원회 측에 신고해야 한다.

애초 학생회 측이 신청서를 취합해 일괄적으로 선관위 측에 신고하려 했지만 실수로 일부 신청서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신청서가 분실된 172명의 학생은 학내에서 투표하지 못하고 19일 자신의 주민등록지에서 투표해야 한다.

학생회는 해당 학생들이 고향에서 투표할 수 있도록 교통비 등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학생회 관계자는 "총학생회 선거와 함께 진행하다 보니 특정일에 취합한 신청서가 선거관리위원회에 제대로 전달되지 않은 사고가 발생했다"며 "부재자 투표를 못 하게 된 학생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rock@yna.co.kr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