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찬 "동반성장 공유"..문재인 지지선언

헤럴드경제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11일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입장 발표문을 통해 "문 후보의 공약을 읽어보고 또한 직접 만나보니 나와 동반성장의 가치를 공유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수개월간 동반성장의 전도사처럼 전국 방방곡곡을 다니며 동반성장 문화의 조성과 확산에 힘써왔다"며 "그러나 혼자 힘으로는 역부족이라 느껴 동반성장에 관해서 뜻을 같이하고 의지가 있는 사람과 협력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 "재벌의 구름층이 짙게 드리워진 한국경제의 지금의 모습으로는 창의력 있고열정 있는 중소기업의 미래는 없다"며 "경제생태계를 선순환 체계로 만드는 것이 필요하며, 그것은 동반성장밖에 없다고 문 후보와 공감했다"고 강조했다.

정 전 총리는 지난 9일에 이어 이날 오전 문 후보와 면담한 뒤 문 후보 지지를 최종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총리는 2009년 9월 한승수 전 총리에 이어 이명박 정부의 2대 총리로 지명된 이후 세종시 수정 문제에 명운을 걸었지만 이듬해 8월 수정안이 부결되면서 총리에서 물러났다.

이후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하면서 동반성장 지수 공표와, 중소기업 적합업종 선정 문제 등에 힘을 쏟았지만 지난 3월 "정부가 동반성장에 미온적"이라고 사퇴한 뒤 6월 동반성장연구소를 설립해 이사장으로 활동해 왔다.

우상호 대변인은 이수성 전 국무총리, 고건 전 국무총리도 문 후보를 지지했다고 밝혔다.

양대근 기자 bigroot@heraldcorp.com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