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조사] "토론 잘했다" 朴은 오르고, 文은…

중앙일보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이 10일 오후 8시부터 진행된 제18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2차 토론회에 대해 TV 토론을 지켜보고 있거나 이미 봤다는 응답자 640명을 대상으로 긴급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가 잘했다는 응답이 40.2%,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가 잘했다는 응답이 28.1%, 통합진보당 이정희 후보가 잘했다는 응답이 18.0%였다. '비슷하다' 5.1%, '모름·무응답'은 8.6%였다.

 지난 4일 실시된 1차 TV 토론 평가에선 박 후보 36.0%, 문 후보 29.2%, 이 후보 19.2%로 조사됐었다. 1차 TV토론과 비교해 문 후보가 잘했다는 응답은 1.1%포인트 줄었고, 박 후보가 잘했다는 응답은 4.2%포인트 올랐다.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가 더 토론을 잘했다고 평가하는 경향이 지난 1차 조사 때와 비슷했다. 박 후보 지지자의 경우 '가장 토론을 잘한 후보'로 박 후보를 꼽은 응답이 77.6%였다. 문 후보 지지자의 경우엔 문 후보가 가장 잘했다는 응답이 59.0%였고, '이 후보가 잘했다'는 응답이 31.4%였다. 지지율에서 문 후보가 우세한 2030세대에선 문 후보가 잘했다는 평가가 더 높았고(20대 47.5%, 30대 39.7%), 박 후보가 우세한 5060세대에선 박 후보가 잘했다는 평가가 더 높게 나타났다(50대 51.4%, 60대 이상 56.8%).

 이번 조사의 표본은 유선전화 RDD 방식으로 가구에 전화를 건 뒤 TV토론을 시청하고 있는 가구원 중 연령이 가장 낮은 한 명을 선정하는 방식으로 뽑았다. 최종 결과 집계 과정에서 성·연령·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다. 최대 허용 오차범위는 무작위를 전제로 할 경우 95% 신뢰수준에서 ±3.9%포인트, 응답률은 38.6%였다.

관련기사

신창운 기자survey@joongang.co.kr



Copyrightsⓒ중앙일보, DramaHouse & J Content Hub Co.,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