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측 "유세사진 조작 野연루 주장, 어처구니없어"(종합)

연합뉴스

"朴측 김성주 공동선대위원장 오빠 기업에 4천억원 특혜 대출"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 측은 10일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의 지난 8일 광화문 유세 사진이 한 누리꾼에 의해 조작, 유포된 사건에 대해 박 후보 측이 야권 연루설을 제기한 것을 반박하며 역공했다.

박광온 대변인은 오전 브리핑에서 "그 게시물을 올린 누리꾼은 `문 후보의 광화문 유세현장은 촛불 좀비와 유모차부대가 앞장섰고 인원도 1천200여명으로 추산된다'고 폄하하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또 근래 지속적으로 단일화를 비방하고 박 후보를 지지하는 글을 게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그런데 새누리당 선대위 관계자는 '현재 야당에 유리하게 이런 조작을 일삼는 트위터리안(트위터 이용자)이 누구인지 확보하고 몇몇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며 "야당 쪽 관계자나 지지자가 관계된 것처럼 말하는 건 아무리 다급해도 받아들이기 어려운 흑색선전"이라며 해명을 요구했다.

그는 또 "새누리당 김성주 공동선대위원장이 지분을 가졌고 그의 오빠인 김영대씨가 회장인 대성산업에 한국정책금융공사가 4천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며 "중소기업을 지원하도록 규정된 정책금융공사의 지원 자체에 심각한 문제가 있고 특혜의혹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김현 대변인은 광주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의 사진이 담긴 달력이 배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선 것과 관련해 "명백한 탈법 선거운동"이라며 "달력으로 유권자의 마음을 사겠다는 것은 구태 중의 구태"라며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김재두 부대변인은 박 후보가 1차 TV토론에서 전두환 정권으로부터 받은 6억원의 사회 환원 의사를 밝힌 데 대해 "지난 15년간 왜 한번도 법적 재산신고를 하지 않았느냐"며 "소녀가장이었다던 박 후보가 전두환 정권에 수고비로 3억원을 전달했다는 것은 믿기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우상호 공보단장은 브리핑에서 "내일 모 방송국 100분 토론에 저와 조국 교수가 나가게 됐었는데 새누리당쪽의 일방적 거부로 무산됐다"며 "국민의 알권리를 제약하는 새누리당의 불통정치가 과연 차기 정부를 준비하는 집권세력의 태도로 적당한지 의문을 제기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ljungber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