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측 "文, 총·대선 재산신고액 차이 해명하라">

연합뉴스

"여연 여론조사 조작시도..내부 분열 노리는 마타도어"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측은 10일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의 재산신고액이 지난 총선 때와 이번 대선 때 서로 다르다며 해명을 요구했다.

현행법에 따라 지난 4ㆍ11 총선과 이번 12ㆍ19 대선의 재산신고액은 작년 12월31일이 기준이 되므로 같아야 하는데 문 후보의 경우는 서로 다르다는 게 새누리당 주장의 요지다.

중앙선대위 안형환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보도에 따르면 문 후보는 총선 때 누락 의혹이 있던 경남 양산 매곡동 건물 일부와 재단설립준비금 명목의 예금, 장남 예금 등을 대선 재산신고 때 추가 신고했다"며 "왜 지난번에는 빠졌는지 명확히 설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안 대변인은 이어 "지난번 이를 의도적으로 뺐다면 명백한 선거법 위반"이라며 "혹여 공소시효가 지났기 때문에 지금와서 이를 공개했다면 도덕적으로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과 문 후보는 위법인지, 도덕적 해이인지 명확히 해명해야 하고 문제가 있다면 문 후보는 즉시 사과해야 한다"며 선관위가 이 문제를 조사해 대선 전 발표할 것도 요구했다.

안 대변인은 문 후보의 `신당창당' 언급에 대해서도 "표를 모으기 위해 선거 이후 논공행상, 권력 나누기를 할 수 있다는 얘기"라며 "정책으로나 이념으로나 이질세력이 합쳐서 공동정부를 만든다면 국정혼란은 불 보듯 명확하다"고 비판했다.

박선규 대변인은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정국을 언급, "당시 박근혜 후보는 위기에서 몸을 던져 당을 살려냈고 문 후보는 몸이 지쳤다며 대통령을 외면한 채 연락을 끊어버렸다"며 "책임을 회피하는 믿을 수 없는 사람"이라고 공격했다.

문 후보가 `노무현 정부' 시절 국정경험을 내세우고 있는데 대해서도 "사회갈등 조정 능력의 한계를 보였다"며 "지난 총선을 사실상 진두지휘했지만 당내 계파ㆍ정책 갈등을 증폭시켜 참패 책임을 져야 했다"고 꼬집었다.

한편 권영진 선대위 기획조정단장은 이례적으로 브리핑에 나서 "고발뉴스에 따르면 정치평론가 서영석씨가 김용민씨와의 정치토크에서 `새누리당 내부에서 박 후보가 뒤지는 조사가 나와 발칵 뒤집혔다. 여연에서 계속 조사하고 있다'고 발표했는데 이는 여론에 영향을 미치고 내부 분열을 노리는 마타도어성 발표"라고 비난했다.

권 단장은 "야권단일화 때도 수많은 여론조사 조작이 난무했다"며 "여론조사 공표 금지를 앞두고 당 내부 여론조사까지 조작해 발표하고 인터넷에 유포하면서 선거판을 혼란스럽게 하는 것은 아주 나쁜 정치"라고 비판했다.

min22@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