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2차 TV토론 관전포인트는 文-李 관계"

뉴시스

【서울=뉴시스】추인영 기자 = 새누리당은 10일 오후에 예정된 대선후보 2차 TV토론과 관련, "관전 포인트는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통합진보당 이정희 후보의 관계"라고 밝혔다.

새누리당 박선규 대변인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이정희 후보가 노동문제에 관해 문재인 후보에게 치열하게 묻고 따져주셔서 '이 후보는 문 후보의 도우미였구나' 하는 오해 불식시켜 달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정희 후보는 민주노동당 대표 출신으로 노동문제에 가장 많은 애정과 해법이 있다고 주장하는 분"이라며 "참여정부는 시작부터 노동계와 관계가 최악이었다. 임기 말까지 노동계와 (관계가) 껄끄러운 가운데 불편한 상황이 지속됐다"며 양 후보 간 이질성을 강조했다.

그는 특히 "한진중공업 소속으로 고공농성을 벌였던 김진숙 금속노조 지도위원이 지난해 3월 '노동자가 가장 많이 해고되고 가장 많이 구속되고 가장 많이 비정규직 되고 가장 많이 목숨 끊은 정권이 참여정부였다'고 말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에 대해서는 "많은 분들이 경제문제에 대해서는 박 후보가 불리한 것 아니냐고 말하지만 그렇지 않다"며 "경제를 망친 책임이 있는 후보와 경제를 살려낼 후보의 대결"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막말과 인신비방과 공정하지 않은 진행으로 흐름이 끊기는 일은 없길 바란다"며 "박 후보와 이 후보뿐 아니라 문 후보까지 세 분의 치열한 토론이 서로 존중하는 가운데 생각과 정책을 밝히는 과정으로 진행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새누리당 김학송 유세지원본부장은 "새로운 유세문화 정착을 위해 지난 1차 토론에 이어 오늘 2차 TV토론에서도 유세 차량과 유세단을 일절 동원하지 않을 것"이라며 "민주당을 비롯한 다른 정당도 새누리당의 결정에 동참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iinyoung8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