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 "문 후보는 스스로 빛 못 내는 달"

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이회창 전 자유선진당 대표는 10일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는 태양의 빛을 받아야 빛을 발하는 달과 같은 정치인"이라고 주장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대전시 서구 한민시장 앞에서 열린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 지원 유세에서 "문 후보는 스스로 빛을 내지 못하고 안철수라는 태양의 빛을 받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홀로 서지 못하고 다른 사람의 힘을 얻어야 힘을 낼 수 있는 이런 무력한 양반을 대한민국의 대통령으로 만들어야 하느냐"고 반문한 뒤 "지금 문 후보와 안철수씨가 나란히 손잡고 다니고 있는데, 참으로 딱하고 한심스럽다"고 비난했다.

이어 "여자 한 사람을 당해내지 못하고 남자 둘이 손잡고 뭉쳐 다니는 것을 보니 남자 체통이 말이 아니다"라며 "제발 남자 체통 좀 지켜달라"고 힐난했다.

그는 "문 후보쪽에서 박 후보를 독재자의 딸이라 욕하고 비난하는데, 박 후보야 그렇다 치더라도 문 후보는 북한의 김정일에게 큰돈을 갖다바치겠다고 말하고 NLL을 무력화시키려 한 노무현 전 대통령의 협조자이고 비서실장이었다"며 "영토주권을 무력화시킨 세력의 후보에게 대한민국의 미래 운명을 맡길 수 없다"고 강조했다.

kjunho@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