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금융公, 김성주 '2억 특별당비'에 보은대출"

뉴시스

【서울=뉴시스】장진복 기자 =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 측은 10일 정책금융공사가 부도위기에 몰린 대성산업에 4000억원을 지원키로 해 '특혜 논란'이 인 것과 관련, "김성주 공동선대위원장이 새누리당에 입당하면서 낸 특별당비 2억원에 대한 보은 대출"이라고 지적했다.

금융공사는 '부실기업의 사전적 구조조정'을 위해 대성산업에 4000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대성산업은 김성주 위원장의 오빠인 김영대 회장이 대표이사 직을 맡고 있으며 김 위원장의 소유 주식수(지난 9월30일 기준)는 2만2840주, 지분율은 0.38%다.

문 후보 측 박광온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금융공사는 설립 목적과 주요 업무가 중소기업의 자금 지원과 중소기업 육성이라고 명확히 규정하고 있다"며 "대성산업은 재계순위 40위인 대성그룹의 계열사다. 이 자체에 심각한 문제가 있으며 특혜의혹을 가질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대성산업은 현재 부도 위기에 몰려있는데 이 부도 위기는 각종 부동산 개발 사업 투자실패에 따른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금융공사가 지원의 이유로 신성장동력사업에 대한 지원 및 부실 징후기업에 대한 사전적 구조조정 등의 이유를 댔는데 아파트 개발 사업, 역세권 개발 사업이 신성장동력 사업인가"라고 꼬집었다.

그는 "김성주 위원장은 새누리당에 입당하면서 특별당비 2억원을 냈다. 특별당비 2억원에 대한 보은대출이 아니라는 점을 금융공사가 밝혀야 할 것"이라며 "이 대출은 명백한 특혜 대출이고 박근혜 후보의 '눈치보기', '보험들기' 대출로 규정한다"고 비난했다.

박 대변인은 또 문용린 서울시 교육감 후보와 관련, "박근혜 캠프 출신 교육감 후보와 사교육재벌인 대교와의 밀착 의혹이 연일 대서특필되고 있다"며 "대교그룹에서 용역을 받아 일하고 대교그룹 계열사의 이사로 재직하는 등 십수년간 대교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말로는 공교육 강화를 외치지만 살아온 길은 사교육에 몰입하는 박근혜 캠프 출신의 후보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준다"며 "박 후보는 사교육 재벌의 대리인을 서울 교육의 수장의 후보로 파견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viviana49@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