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쌍용자동차 문제해결 적극 협조"

뉴시스

【서울=뉴시스】오제일 기자 = 새누리당 김무성 중앙선대위 총괄본부장은 10일 쌍용자동차 문제와 관련, "노사정 외에 정치권과 종교계 등이 머리를 맞대고 협의 테이블을 구성하는 것에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총괄본부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동 당사에서 열린 쌍용자동차 문제해결을 위한 '종교인 원탁회의'와 간담회에서 "오늘 면담이 성사된 만큼 종교지도자 노력에 화답하는 의미에서 해고자들이 주장한 두가지 사항을 당차원에서 협조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괄본부장은 또 "쌍용자동차 국정조사는 대선 직후 열리는 첫번째 국회에서 열기로 방침을 정했다"며 "이를 위해 여야 협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새누리당 간사인 김성태 의원은 "참여정부 시절 무리하게 추진된 매각 방침에 2009년 쌍용자동차 경영이 어려워지고 경영상 정리해고할 수밖에 없는 일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선 이후 첫번째 국회에서 열리는 국정조사에서는 쌍용자동차 대외매각 문제, 기술유출 문제, 특히 일방적인 정리해고 방침에 의해 많은 근로자가 무급휴직과 정리해고될 수밖에 없었던 진상들이 규명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조계종 자성과쇄신결사추진본부 화쟁위원장 도법 스님은 "가족이라는 관점, 공동체라는 관점에서 이 문제를 바라보고 해답을 찾는 것이 유일한 대안이겠다는 판단을 했다"며 "새누리당도 그런 관점을 함께 해서 문제를 풀 수 있는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kafk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