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공약까지 품은 119개의 약속… 文의 뒤집기

서울신문

[서울신문]"단일화는 완성됐다. 민생 차별화를 통해 부동층에서 대역전극을 펼치자."

막판 추격전에 나선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의 종반전 전략은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의 민생 정책과의 차별화와 부동층 흡수다. 문 후보와 무당파 부동층 표심이 만날 수 있는 접점을 '생활 정치'에서 찾고 있다. 일자리 창출과 경기 활성화, 복지 등은 문 후보가 그동안 '다섯 개의 문'이라는 이름으로 핵심 공약으로 강조해 온 부문이다.

문 후보 측은 9일 10개 핵심 과제별 119개의 공약을 담은 정책·공약집 '사람이 먼저인 대한민국, 국민과의 약속 119'를 발표했다. 박 후보가 아직 공약집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상태에서 선제적으로 대응한 것이다.

문 후보는 정책·공약 핵심과제로 ▲만나바(만들고 나누고 바꾸는) 일자리 혁명 ▲상생과 협력의 경제민주화 ▲복지국가와 성평등 사회 ▲고강도 정치혁신과 권력개혁 ▲남북경제협력과 균형외교를 통한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시대 개막' 등을 제시했다.

특히 안 전 후보의 공약을 대거 수용하면서 '아름다운 단일화'에 그치지 않고 공약을 통한 화학적 결합을 시도했다. 단일화의 진정성을 강조하는 의미도 내포돼 있다.

총 3부로 구성된 공약집은 2부에서 119개의 정책을 일자리 창출, 경제민주화, 복지국가, 정치·권력 혁신, 한반도 평화와 남북경제협력 구현, 국민 안전 보장, 공교육 강화, 혁신경제, 지방분권, 생태친화 등 10대 과제별로 나눠 구체적 해법을 제시했다. 문 후보 측은 "민생의 위급함을 해결해 주는 119 구조대원의 마음을 지닌 대통령이 되겠다는 다짐으로 119개의 약속을 국민께 드린다."며 '새 시대의 설계도'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안철수 효과'의 극대화도 핵심 전략이다. 문 후보는 지난 8일 1분 분량의 TV광고인 '문안인사' 편을 내보내며 안 전 후보 지지층인 무당층에 '두 사람이 정권교체를 위해 하나가 됐다'는 메시지를 부각시켰다. 권역별 주요 지점마다 공동 유세를 통해 양측 지지층 간의 화학적 결합도 극대화하며 투표율 제고를 위한 동력으로 삼고 있다.

문 후보 측은 "안 전 후보의 전폭 지원이 결정된 후 유권자들의 주목을 끌고 있는 만큼 지금까지 발표한 공약을 주요 메시지화하며 민생 후보로 각인시키는 데 총력전을 펼 것"이라고 말했다.

캠프 내에서는 문 후보에 덧칠된 친노(친노무현) 프레임을 탈피해 명실상부한 국민후보의 위상을 강화하기 위해 선대위 지도부와 친노 인사들의 백의종군 등 기득권 내려놓기 방안도 거론된다.

송수연기자 songsy@seoul.co.kr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