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꼭 투표 하세요”… 간접호소 전략

서울신문

[서울신문]안철수 전 무소속 대선 후보는 9일 수도권 시민들에게 투표 참여를 호소하며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지원 유세를 펼쳤다. 안 전 후보는 직접적으로 "문 후보를 지지해 달라."고 말하기보다 '투표 참여'를 호소하는 전략을 구사했다. 안 전 후보 지지층이 무당파와 부동층인 만큼 문 후보와 민주당을 직접 지지하는 대신 '정권교체'를 앞세우는 것이 보다 효과적이라는 판단에서다.

두 후보는 이날 오후 경기 군포에서 만나 지난 7일 부산에 이어 두 번째 공동 유세를 가졌다. 둘은 오후 2시 10분쯤 산본역 앞 거리에 함께 나타났다. 2500여명(경찰추산)의 시민들이 거리를 가득 메웠다. 안 전 후보는 한 초등학생으로부터 선물받은 베이지색 목도리를 둘렀다.

두 후보는 거리 한복판에 있는 1m 높이의 연단에 함께 올라가 차례로 소감을 밝혔다. 인근에 마이크가 설치된 민주당의 유세 차량이 있었으나 안 전 후보의 공직선거법 위반 소지 등의 이유로 차량에 오르지 않고 육성으로 메시지를 전달했다.

안 전 후보가 한 문장씩 끊어 말하면 이를 주변에 있는 관계자들과 시민들이 큰 소리로 따라 말하는 '인간 마이크'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안 전 후보가 가는 곳마다 적게는 300~400명, 많게는 1000명 이상의 시민들이 몰려 후보직 사퇴 이후에도 여전한 인기를 과시했다. 지지자와 시민들은 "안철수"를 연호하면서 "이번에는 문재인, 다음에는 안철수", "새 정치는 안철수"라고 외쳤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연설을 시작한 안 전 후보는 "지난주 문 후보께서 정치개혁과 정당쇄신에 대한 대국민 약속을 했다. 그 약속 꼭 지킬 것으로 믿고 정치개혁과 새 정치를 위해 아무런 조건 없이 문 후보를 도와드리기로 했다."면서 "12월 19일은 우리 미래를 결정짓는 중요한 선거일이다. 주위에 제가 사퇴해서 투표 안 하겠다고 하는 분이 있으면 꼭 투표에 참여하라고 해 달라."고 호소했다.

곧바로 문 후보가 말을 이었다. 그는 "안철수 전 후보와 제가 이제 힘을 합쳤다. 국민연대도 출범했다. 정권교체와 새 정치를 염원하는 모든 국민들이 하나가 됐다."면서 "저와 안 전 후보가 손을 잡는 순간 분위기가 확 달라졌다. 민심이 무섭게 바뀌고 있는 것 느껴지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대선 승리는 우리의 것이다. 정권교체 새로운 시대 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정권교체 자체가 우리의 궁극적 목적이 아니다. 정권교체를 통해 이루고자 하는 것은 새로운 정치다."라며 새 정치의 상징이 된 안 전 후보를 띄웠다.

이날 안 전 후보의 표정은 지난 7일 부산에서의 공동 유세 때보다 밝아 보였다. 보다 더 적극적 지원에 나서겠다고 다짐한 듯 민주당 선거사무원들에게 일일이 악수를 건네기도 했다. 미묘한 심경의 변화가 읽혔다. 그러나 "안 전 후보의 문 후보 지지 발언 수위가 지나치게 낮다."며 아쉬움을 토로하는 지지자도 적지 않았다.

특히 이날 산본역 앞 거리에 나온 시민들은 문 후보보다 안 전 후보에게 더 큰 성원을 보냈다. 공동 유세 후 두 후보는 자리를 옮기기 위해 함께 빠져나가는 과정에서 문 후보는 금방 차량에 탑승했으나, 안 전 후보는 시민들에게 둘러싸여 20여분을 더 지체했다. 안 전 후보가 겨우 잡아 탄 택시를 시민들이 가로막기도 했다. 이날 안 전 후보는 군포를 비롯해 과천, 수원, 안양, 광명, 부평 등 수도권 일대를 돌며 문 후보 지원 릴레이 유세를 했다.

이영준기자 apple@seoul.co.kr

송수연기자 songsy@seoul.co.kr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