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47.5 文 42.7… 격차는 그대로

조선일보

조선일보 가 지난 8일 미디어리서치 에 의뢰해 18대 대선 후보 지지율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박근혜 (朴槿惠) 새누리당 후보 47.5%, 문재인 (文在寅) 민주통합당 후보 42.7%였다.

안철수 전 서울대 교수가 문 후보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발표하기 하루 전인 지난 5일 미디어리서치 조사에서 박 후보 44.3%, 문 후보 38.8%였던 것에 비해 두 후보의 지지율 차는 오차범위 내인 5.5%포인트에서 4.8%포인트로 다소 좁혀졌다. 3일 전 조사에 비해 박 후보는 3.2%포인트, 문 후보는 3.9%포인트 지지율이 상승한 반면, 부동층 비율은 15.4%에서 8.1%로 7.3%포인트 하락했다.

↑ [조선일보]

안 전 교수가 문 후보 지원에 나섬에 따라 대선 정국을 관망하던 부동층 중 일부 진보 성향 유권자가 문 후보 쪽으로 이동하며 문 후보의 지지율이 상승했지만, 동시에 보수 성향 부동층도 박 후보 쪽으로 옮아가면서 두 후보의 지지율 차는 큰 변화가 없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대선이 9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박 후보와 문 후보 양쪽 지지층이 모두 결집하고 있으며 안 전 교수의 문 후보 지원 효과는 이런 세 대결에 묻혀 미풍에 그친 셈이다.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