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내일 부산 유세서 文 지원

뉴시스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무소속 안철수 전 대선후보 측이 6일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 지원을 위한 첫 행선지로 고향인 부산을 택했다.

안 전 후보 측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공평동 캠프에서 실무진 회의를 통해 오는 7일 부산으로 이동해 문 후보 유세현장에 합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 전 후보는 7일 오후 4시께 부산역에 도착한 뒤 유세 중인 문 후보와 만나는 장면을 연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은 새누리당 텃밭으로서 이번 대선의 최대 격전지이자 안 전 후보와 문 후보의 고향이며 문 후보의 지역구(사상구)가 있는 곳이라는 점에서 이번 합동유세의 파장이 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daero@newsis.com

<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