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문재인 전격 지원키로..문-안 단독회동(3보)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영두 기자 = 무소속 안철수 전 대선후보는 6일 "아무 조건 없이 제 힘을 보탤 것"이라며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 전격 지원을 선언했다.

안 전 후보와 문 후보는 이날 오후 4시20분 정동 소재 한 음식점에서 단독 회동을 갖기로 했다.

안 전 후보는 단독 회동에 앞서 유민영 대변인이 대독한 글에서 "저는 지금부터 문 후보 지원에 나설 것"이라며 "단일화를 완성하고 대선승리를 이루기 위해서이다. 그것이 국민의 뜻을 받드는 길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후보직을 사퇴한 이유도 후보단일화 약속을 지킴으로써 새정치와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의 여망을 온전하게 담으려고 한 것이었다"며 "그러나 지금의 상황은 이 두 가지 모두 어려울 수 있다는 국민적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안 전 후보는 "저로서는 지금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는 책임감을 느낀다"며 "오늘 문 후보가 새정치 실천과 정당혁신에 관한 대국민 약속을 했다. 정권교체는 새정치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저는 그 길을 위해 아무 조건 없이 제 힘을 보탤 것이다"라며 "국민이 제게 주신 소명, 상식과 선의의 길을 가겠다. 저를 지지해주신 분들도 함께 해주실 것을 믿는다"고 밝혔다.

k0279@yna.co.kr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