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 朴 향해 “충성혈서 다카키 마사오, 뿌리는 속일 수 없다”

헤럴드경제

[헤럴드생생뉴스]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선후보가 외교정책에 논하는 과정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과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를 향한 날선 공격을 폈다.

4일 오후 MBC 스튜디오에서 열린 18대 대선후보자 첫 TV토론회에서 이 후보는 "외교의 기본은 나라의 주권을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하며 박 전 대통령을 거론했다.

"충성혈서 써서 일본군 장교가 된 다카키 마사오, 누군지 알 것이다. 한국이름 박정희. 군사쿠데타로 집권하고 한일협정을 밀어붙인 장본인이다. 유신독재를 하고 철권을 휘둘렀다"면서 "뿌리는 숨길 수 없다. 박근혜-새누리당이 한미FTA를 날치기해서 경제주권을 팔아넘겼다. 대대로 나라주권 팔아먹는 사람들이 (오히려) 애국가를 부를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어 "한미FTA 날치기에 동참한 사람들은 국정책임 지겠다고 하면 안된다"면서 "무슨 염치로 취임선서를 할 수 있겠나. 한미FTA로 농산물이 전면 개방됐다. 그러다 한중FTA도 추진되니까 농민들은 농사를 그만두라는 말로 밖에 안들린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 후보는 "통상협정을 밀어붙이는 것을 막기위해 통상절차법 제정했지만 그보다 국민 마음을 듣는 것이 대통령의 자세"라면서 "FTA를 그만두라고 하면, 일단 농업만이라도 그만하겠다는 판단을 대통령이 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TV토론에서 박 후보를 향한 공격의 강도를 높였다.

특히 박 후보가 "이정희 후보는 단일화를 외치는데 그렇다면 사퇴할 경우 국고보조금을 물어내야 한다. 단일화를 말하면서 TV토론에는 왜 나왔나"라는 질문에 이 후보는"한 가지만 아시면 된다. 박근혜 후보를 떨어뜨리기 위해 나왔다"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