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TV토론]文·李 '친인척 비리' 놓고 朴 협공

뉴시스

朴 "재산 사회 환원할 것"…文 "새누리당 비리 백화점 수준"
李 "朴 측근비리 나오면 대통령직 사퇴해야"

【서울=뉴시스】김민자 기자 =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와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선후보는 4일 오후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 첫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친인척 비리' 문제를 놓고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를 향해 십자포화를 쏟아부었다.

문 후보는 "새누리당 정부는 거의 비리 백화점 수준"이라며 "측근과 친인척을 포함해 모두 47명이 비리로 구속됐고, 박 후보의 측근들 중에서도 벌써부터 비리가 시작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측근인 홍사덕 전 선대위원장을 시작으로 친박(박근혜) 인사들의 돈공천 문제가 불거졌고 새누리당 내부에서는 '만사올통(모든 일은 올케를 통하면 된다)'이라는 말까지 나올 정도"라고 덧붙였다.

이에 박 후보는 "권력형 비리 문제가 나오면 문 후보도 곤혹스러울 것"이라며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시 부산저축은행을 수사한 금융감독원 국장에게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 정무특보 재임 시 아들이 공공기관에 부당 취업한 의혹, 집을 사면서 다운계약서를 썼다는 의혹이 있다"고 역공을 펼쳤다.

그러자 문 후보는 "새누리당과 박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가 네거티브를 하는 것을 보면서 박 후보의 뜻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는데, 박 후보 조차도 네거티브를 하는 것을 보면서 안타까운 생각이 든다"며 "사실이 아님이 드러났음에도 계속 의혹을 제시하는 것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도 박 후보를 상대로 "전두환 정권이 박정희 전 대통령이 쓰던 돈이라며 박 후보에게 6억원을 주지 않았느냐"며 공세를 이어갔다. 그러면서 "당선된 뒤 측근비리나 친인척 비리가 드러나면 책임지고 대통령직에서 사퇴할 의사가 있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박 후보는 "뭐가 드러날 때마다 사퇴하는 것은 옳은 태도가 아니다"라고 반격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으로부터 받은 6억원에 대해서는 "당시 아버지가 총탄에 돌아가시고 어린 동생들과 살길이 막막해 배려 차원에서 주겠다고 했는데 경황이 없는 상황에서 받았다"고 말한 뒤 "저는 자식도 없고 가족도 없기 때문에 나중에 모두 사회에 환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 후보는 오늘 아주 작정하고 네거티브를 해서 나를 내려앉히려고 작정한 것 같다"며 거듭된 공세에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rululu20@newsis.com

<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