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쌍용차 국정조사 실시하겠다"

경향신문

새누리당이 4일 쌍용자동차 사태와 관련된 국정조사를 실시하겠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새누리당 환경노동위원회 김성태, 이종훈, 김상민, 최봉홍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이 시간에도 대한문에서, 송전탑 위에서 목숨을 건 농성 투쟁하는 분들도 계시다"면서 "새누리당이 쌍용차 문제를 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또한 "정리해고 이후 오랜기간 동안 고통받은 무급 해고자의 아픔 역시 우리 사회가 결코 외면해서는 안될 것"이라면서 "새누리당은 18대 대선 이후에 열리는 국회에서 쌍용차 해외매각, 기술유출, 정리해고 진상 규명과 문제해결을 위한 국정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선거를 앞두고 표만을 의식하는 정쟁이 아니라 대선 이후 실효성 있는 국정조사를 통해 각종 의혹을 낱낱이 밝히고 무급휴직자가 하루빨리 일터로 돌아갈수 있도록 회사 경영 정상방안에 대해서도 모색하고, 아울러 해고자 문제도 슬기롭게 풀어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 부분은 당의 공식적인 입장으로 발표되는 것"이라면서 "박근혜 후보자도 작년부터 우리 사회의 문제 중, 비정규직문제, 이런 사회적 이슈에 대해서 적극적인 입장이었다"고 밝혔다.

김성태 의원은 박 후보의 쌍용차 농성장 방문에 대해 "적극적으로 건의할 것"이라면서 "송전탑 농성자들의 안전이 아주 위험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강병한·이재덕 기자 silverman@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