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文 지원시 선거법 제약은..강연 불가능>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무소속 안철수 전 대선후보가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를 지원할 경우 선거법의 제약을 받지 않고 활용할 수 있는 선거운동 방식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안 전 후보가 기존 유세차량을 이용한 거리유세 방식에 거리를 두는 분위기여서, 선거법상 안 전 후보의 선택지는 좁은 상황이다.

특히 안 전 후보 측이 `국민연대'라는 우산 아래 있으면서도 문 후보 측 선대위와 별개로 독립적인 활동을 선호하는 분위기여서 선거법 제약을 더욱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우선 안 전 후보가 출마 선언을 한 뒤 주요 선거운동 수단으로 활용해온 강연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27일 "강연을 직접적으로 특정인을 지원하는 선거운동에 활용할 경우 집회에 해당돼 선거법에 위반된다"면서 "공식선거운동 기간이어서 선거법 적용이 더욱 엄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선거법상 사람이 모인 장소를 찾아갈 수 있지만, 사람을 모아 마이크나 확성기를 활용해 선거운동을 하는 것은 선거법 위반"이라고 부연했다.

안 전 후보의 주특기로 토크 콘서트를 활용한 선거운동 역시 강연과 마찬가지로 선거법 적용을 받아 불가능하다.

사무실 운영과 관련된 문제도 발생할 수 있다. 선거법상 안 전 후보가 선거운동을 하면서 사무실을 운영하면 불법이다.

캠프 사무실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문 후보 측과 협의해 사무실을 정당이 선거구마다 한개 씩 설치할 수 있는 선거연락소로 변경해야 한다. 임대료도 문 후보 측이 대신 내야 한다.

다만 안 전 후보가 공식 선거차량을 활용한 유세를 원할 경우, 문 후보 측이 안 전 후보를 연설인으로 지정하면 유세차에 오를 수 있다.

안 전 후보가 선거운동원으로 등록해도 유세를 통한 선거운동이 가능하나, 이 경우 사실상 안 전 후보 측이 문 후보 측 선대위에 완전히 결합하다는 전제 아래 가능한 상황으로 보인다.

이 같은 상황에서 안 전 후보가 활용할 가능성이 큰 선거운동 방법은 문 후보에 대한 유세 지원 외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활용 등이 거론된다.

안 전 후보가 선거 과정에서 형성한 16개 시ㆍ도별 지역포럼을 방문하면서 간접적인 선거운동을 벌이고 `세(勢)' 다지기도 하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lkbi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