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41.7% 文 39.9% '접전'…KBS 여론조사

뉴시스

【서울=뉴시스】장진복 기자 = 지난 23일 무소속 안철수 전 대선 후보가 사퇴한 이후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에서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와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가 오차 범위 내 접전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25일 나타났다.

KBS가 지난 24~25일 미디어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벌인 조사 결과, 박 후보의 지지율은 41.7%, 문 후보는 39.9%로 집계됐다.

'당선 가능성'을 묻는 질의에는 박 후보가 56.4%로, 30.7%를 기록한 문 후보를 앞섰다. '모른다'는 답변은 12.2%를 기록했다.

사퇴 전 안 후보를 지지했던 응답자 가운데서는 55.7%가 문 후보를, 19.2%가 박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답했다. 모르겠다는 답변은 24.6%로 조사됐다.

이번조사는 24일부터 이틀간 집 전화·휴대전화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17.4%고 오차범위는 ±3.1%포인트(95% 신뢰 수준)다.

앞서 지난 24일 SBS가 TNS에 의뢰해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박 후보는 43.4%로, 문 후보(37.6%)를 오차범위 안에서 앞섰다.

안 후보를 지지했던 유권자 가운데 51.8%가 문 후보로, 24.2%가 박 후보로 옮겼다고 답했다. '모르겠다'와 무응답자는 22.5%로 조사됐다.

해당 조사는 지난 24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유무선전화 혼합조사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12.3%로 95% 신뢰 수준에 허용오차는 ±3.1%포인트다.

또 MBC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긴급 여론조사에서는 박 후보 39.2%, 문 후보 41.2%를 기록했다.

안 후보 지지자들 가운데 앞으로 '문 후보를 지지하겠다'는 응답자는 45.3%, '박 후보를 지지하겠다'는 응답자는 16.9%로 나타났다. '좀 더 지켜보겠다'는 31.6%로 집계됐다.

이 조사는 지난 24일 하루 동안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조사를 통해 이뤄졌다. 신뢰수준은 95%, 오차는 ±3.1%포인트다.

한편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두고 문 후보 측은 '이만하면 나쁘지 않다'는 평가를 내놓으며 대선 승리를 확신하고 있다. 안 후보 지지자 가운데 아직 지지 후보를 결정하지 못한 중도 부동층을 공략한다는 구상이다.

문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아직 (안 후보와의) 단일화 효과가 충분히 발휘 되지 않는 상황에서 제가 단숨에 박 후보의 지지도를 뛰어넘은 조사도 보인다"며 "우리가 제대로 힘을 모으기만 하면 승리할 것"이라고 확신했다.

viviana49@newsis.com

<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