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女앵커, 관리 실명 고발.."수십년 성폭행"

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인교준 특파원 = 중국 헤이룽장성 솽청(雙城)시의 방송국 여성 앵커가 현지 고위관리에게 수십 년간 성폭행당해왔다고 실명 고발해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

왕더춘(王德春)이라는 이름의 솽청 방송국 여성 앵커는 23일 저녁 중국판 트위터 격인 웨이보(微博)에 솽청시 산하 공업총공사의 쑨더장(孫德江) 총경리를 지목해 "악질적인 강간범"이라는 글을 올렸다.

왕더춘은 쑨더장이 솽청시 초상국(招商局) 부국장을 거쳐 솽청 맥주공장 총경리를 거친 인물로 현직 솽청시 인민대표대회 대표라고 소개했다.

왕더춘은 취재 과정에서 알게 된 쑨더장이 자신의 모친을 맥주공장에 취직시켜 준 것을 계기로 대가를 요구하면서 성관계를 강요해왔다고 고발했다. 심지어 1999년 12월엔 임신 7개월 상태인 자신을 성폭행하는 만행을 저질렀고 그런 사실을 남편이 알게 돼 결국 이혼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후에도 쑨더장의 성관계 요구가 10여 년 지속해 왔다며 경위를 소상하게 묘사했다.

아울러 쑨더장이 직위를 이용해 타인의 퇴직수당을 가로챘는가 하면 시 재산을 멋대로 매각해 부당 이득을 챙겨온 부정부패 관리라고 고발했다.

왕더춘이 웨이보에 올린 글은 순식간에 중국 전역으로 전파돼 공분을 사고 있다.

그러자 솽청시 당 기율검사위원회도 즉각 조사에 착수했다. 시 기율검사위는 24일 긴급회의를 열고 엄정 조사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에서 지방 방송ㆍ신문 매체들은 해당 성(省)ㆍ시ㆍ현 정부 내 신문판공실, 당 위원회의 관리를 받는 탓에 관리와 여성 언론인 간에 종종 '부적절한' 관계가 발생한다.

kjih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