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캠프 박선숙, 기자회견 태도 논란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안철수 무소속 대선후보 측 박선숙 공동선대본부장이 22일 긴급 기자회견에서 보인 태도가 누리꾼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다. 동반자적 관계를 유지해야 할 문재인 후보 측에 대해 지나치게 고압적인 태도를 보였다는 것이다.

이날 한 트위터 이용자(mr_spider_mouse)는 "박선숙의 '지금 뭐하자는 겁니까?'라는 짜증스럽다는 표정. 이미지가 중요한 현대정치에서 어제의 태도는 부적절한 타이밍이었다"고 박 본부장의 태도를 꼬집었다.

이밖에도 "어제 박선숙 위원의 고압적인 태도는 안 후보님께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듯"(@a0***), "박선숙의 발표는 내용 자체는 괜찮았을지 몰라도 전달력이 완전 꽝"(@philk****), "오늘 박선숙의 태도에선 파트너에 대한 예의가 전혀 없더군요"(@ah*****) 라는 등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심지어 한 트위터 이용자(@jayd****)의 "오늘 박선숙은 이성을 잃었고 안철수는 국민을 잃었고 나는 할 말을 잃었다"라는 촌평은 트위터 상에서 일파만파 퍼져나가고 있다.

한편 이날 긴급 기자회견에서 박선숙 본부장은 문 후보 측에 실제 조사와 비박 지지도 조사를 섞어 단일 후보를 결정하자며"이번 제안이 마지막"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야권 단일후보 선출을 위한 여론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전화나 이메일 등을 통해 착신 전화 설정을 유도하는 등 선거 부정행위는 용납할 수 없다고도 덧붙였다.

ham@heraldcorp.com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