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옛날방식 정치경쟁 멈춰야 단일화 재개”

한겨레

[한겨레]한겨레 인터뷰…"이기고 보자는 태도, 대선 패배"


"문 후보, 모르는 부분 많아…보고 못받으셨더라"

* 옛날 방식 : 민주당 조직동원

안철수 무소속 대선후보는 15일 <한겨레> 인터뷰에서 단일화 룰 협상을 중단한 이유에 대해 "옛날 방식의 정치경쟁, 과정을 중시하지 않고 결과 위주로, 상대를 파트너로 인정하지 않고 경쟁 상대로만 바라보는 관점들, 그런 관점이 바닥에 깔려 있으면 거기서 온갖 문제가 파생된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현재 논의가 진행중인 새정치 공동선언문에 이번 단일화 과정에 대한 부분이 포함되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공동선언에 조직동원 문제 개선책을 담는 것을 협상 재개의 조건으로 제시한 것으로 해석된다.

안 후보가 '옛날 방식의 정치경쟁'을 언급한 것은 단일화 경선에 대비해 민주통합당이 이런저런 방식의 조직을 동원하고 있다고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안 후보 쪽 단일화 협상팀은 논의 첫날 '조직동원은 하지 말자'는 문구를 단일화 합의문에 넣자고 제안했으나 민주당은 이를 거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옛날 방식'이 조직동원이냐는 물음에 안 후보는 답을 하지 않았다.

안 후보는 협상 중단에 대해 "두 후보가 경쟁해서 누군가 뽑히는 것이 단일화인데,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이기면 된다는 태도로 간다면 대선 패배와 직결된다. 그걸 막자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옛날 방식의 정치경쟁'과 관련해 "문재인 후보가 아시지 못하는 부분이 많은 걸로 안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전부터 여러 가지 일들이 있었다. 문 후보와 서로 (후보 등록 전 단일화를 위한) 7개항을 공동으로 합의한 바로 그다음 날부터 계속 매일 이런 일들이 있어서 문 후보께 알리라고 한 부분도 있었는데, (통화를 해) 보니까 보고를 못 받으셨더라. 그런 부분들이 개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어 "현재 논의가 진행중인 새정치 공동선언문에도 이번 단일화 과정에 대한 부분이 포함되어야 할 것 같다. 선언적인 부분들이 아니라 실제로 어떤 것들을 행동으로 보여주겠다는 약속이 포함되어야 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새정치 공동선언문에 '조직동원은 하지 말자'는 취지의 문구를 넣어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안 후보는 "경선에서 페어플레이를 요구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넓은 의미에서 그렇다"고 답했다. 안 후보가 요구한 '옛날 방식의 정치행위 중단'을 약속하는 내용이 새정치 공동선언에 담기고 이후 두 후보가 이를 약속하는 과정을 거쳐야 단일화 룰 협상이 재개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안 후보 캠프가 단일화 협상 중단 사유 가운데 하나로 제시했던 이른바 '안철수 양보론'에 대해선 "양보는 절대로 없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안 후보는 오후 1시 서울 마포구 공덕동 한겨레신문사를 방문해 6층 회의실에서 1시간 동안 인터뷰를 했다.

앞서 안 후보는 오전 공평동 캠프에서 기자들과 만나 "깊은 실망을 했다. 단일화는 결과보다 과정이 중요하다. 이대로 가면 대선에서 승리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에게 염려를 끼쳐 송구하다. (단일화를) 경쟁으로만 생각한다면 대선에서 승리할 수 없다"고 거듭 밝혔다.

이태희 기자hermes@hani.co.kr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