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측 선대위, '협상 중단' 대책 결론 못내

뉴시스

【서울=뉴시스】김민자 기자 =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 선거대책위원회는 15일 오후 긴급회의를 열고 단일화 협상 중단 사태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지만, 끝내 결론을 내지 못했다.

문 후보 측 우상호 공보단장은 이날 오후 영등포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선대위 회의를 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고 밝혔다.

우 단장은 "문 후보가 (서울로) 올라오면 함께 회의를 하려고 했으나, 후보가 감기몸살로 정상적인 컨디션이 아니다"라면서 "심야 회의를 하지 않고 내일(16일) 아침 후보와 비공개 회의를 통해 논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선대위 관계자는 "후보의 몸 상태가 정말 안 좋다. 감기 몸살에 중이염까지 겹쳐 오고 있다"고 문 후보의 건강 상태를 전했다.

이 관계자는 "오늘 선대위 회의에서 각종 안을 놓고 격론이 벌어졌지만 결국 결론을 내지 못했다"고 밝혔다.

앞서 문 후보는 이날 경남 창원에서 단일화 협상 중단과 관련해 안 후보 측에 거듭 사과한 뒤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혀, 조만간 가시적인 조치가 나올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일각에서는 문 후보가 '선대위원장 교체'와 같은 초강력 인사조치로 안 후보 달래기에 나서지 않겠느냐는 전망도 나왔다.

rululu2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