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朴 약속위반' MBC노조 주장에 반박>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기자 = 새누리당 중앙선대위는 `박근혜 대선후보가 MBC 사태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는 MBC노조의 주장에 대해 15일 "공영방송 파업 장기화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원론적 입장이었다"는 요지로 반박했다.

사실 관계는 확인하되 확대 해석은 차단하고 나선 것이다.

당 중앙선대위 박선규 대변인은 15일 브리핑에서 "지난 6월 중순 파업에 참여하는 MBC기자 몇 명이 당을 찾아와 박 후보가 나서주기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에 대해 "공영방송의 장기파업은 바람직하지 않다. 노조가 파업을 풀고 일단 복귀하면 정상화가 순조롭지 않겠느냐"는 원론적 입장을 견지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그는 "원칙은 `조속한 정상화가 필요하지만 이와 관련한 모든 것은 MBC 노조나 방문진 이사진이 스스로 판단하고 결정해야 할 일'이라는 것"이라면서 "박 후보는 분명히 원칙주의자다. 책임질 수 없는 말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언론의 자율성을 보장하고, 독립성을 지킨다는 것이 박 후보의 약속인데 그런 입장에서 특정 인물ㆍ사안에 대해 이렇게 저렇게 약속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김무성 선대위 총괄선대본부장도 `약속파기' 주장에 대해 "MBC노조의 일방적 주장"이라며 "박 후보는 MBC파업 사태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현하며 빨리 정상화됐으면 좋겠다는 원론적 차원의 언급을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상돈 정치쇄신특위 위원은 이날 라디오 방송에서 박 후보가 김재철 사장의 퇴진이 명시적으로 말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는 6월 MBC의 일부 기자가 "박 후보의 뜻을 알려주면 좋겠다"며 자신에게 의사를 타진해왔다고 전하면서, "저는 `사태의 해결을 좀 도와줄 수 있으면 선배들이 노조를 설득해 파업을 먼저 무조건 풀도록 노력하겠다'는 것을 전달했고, `MBC노조가 대승적으로 풀면 (박 후보) 자신도 이 사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원론적 답을 얻어 (MBC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김 사장의 퇴진을 직접 명시한 것은 아니었다"며 "당시 상황에서 김 사장의 유임으로는 경영정상화가 어렵지 않겠느냐는 것이 일종의 상식이다보니 (박 후보가 김 사장의 퇴진을 약속한 것으로) 해석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MBC노조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박 후보가 지난 6월 이상돈 위원을 통해 사태 해결을 책임지겠다는 메시지를 전달했으나 약속을 일방적으로 파기했다"고 밝혔다.

quintet@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