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직접 사과에 安측 "文 캠프, 참 실망스럽다"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안철수 무소속 후보 측은 15일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의 직접 사과에 대해 "문 후보 말씀은 가타부타 말 안하겠다"며 "캠프는 참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유민영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울 공평동 캠프 브리핑에서 "캠프에 대해서 참 실망스럽다"며 "문제가 어디에 있는지 정확하게 직시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 대변인은 "말 그대로 이해해달라"며 "안철수 후보는 11시로 예정된 광주 MBC 인터뷰 직전에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부산을 방문중인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는 이날 전국해상산업노동조합연맹 방문을 마친 뒤 "혹여라도 우리쪽에 캠프 사람들이 뭔가 부담을 주거나, 자극하거나 또는 불편하게 한 그런 일들이 있었다면 제가 대신해서 사과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다시는 그런 일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테니까 다시 단일화 협의를 해나가자는 말씀을 안 후보측에 드리고 싶다"며 협상 재개를 촉구했다.

김승미 기자 askm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