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安 협상중단에 새정치공동선언 발표도 불투명>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이광빈 기자 = 무소속 안철수 후보 측의 14일 단일화 룰협상의 잠정적인 중단 선언으로 새정치공동선언 발표도 당분간 연기될 것으로 보인다.

새정치공동선언은 15일께 이뤄질 것으로 전망되는 분위기였으나, 양측 관계가 냉각된 상황이어서 현재로서는 발표 여부가 불투명하다.

특히 안 후보 측이 사실상 문 후보의 책임있는 조치를 요구하는 분위기여서 중단 사태가 해결되기 전까지는 두 후보가 한자리에 모여 공동선언문을 발표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앞서 양측은 새정치공동선언문 합의가 도출됐음에도 두 후보 간 일정 조율이 안돼 발표를 미루는 등 치열한 신경전을 펼쳤다.

전날 양측 실무팀장 간 협의를 통해 나온 가합의문에 대해 문 후보와 안 후보는 모두 동의한 것으로 전해져 발표 일정 조율만 남은 상황이었다.

안 후보 측은 `안철수 양보론' 등을 거론한 문 후보 측의 책임있는 조치가 나오기 전까지 새정치공동선언문 발표에 부정적인 기류가 강하다.

안 후보 측 핵심관계자는 "구태정치가 눈 앞에서 펼쳐지는 상황에서 두 후보가 만나 새정치를 선언하면 국민이 어떻게 받아들이겠는가"라며 "최소한 문 후보가 책임있는 이야기를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이번 중단 사태와 연관된 안 후보 측 백원우 전 의원이 정무특보직을 사임한 데 대해서도 "한 명씩 자르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실질적으로 비신사적인 행동을 하지 않겠다는 분명한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문 후보 측은 두 후보의 일정만 맞으면 새정치공동선언을 발표하자는 입장이다.

문 후보는 부산을 방문한 자리에서 "문안은 다 합의가 된 상태로, 일정이 맞지 않아 발표를 못하는 것"이라며 "(협상) 중단 때문에 선언도 좀 늦어지게 될지 모르겠는데, 오해를 풀 부분은 풀어나갈 것이고 이미 합의가 된 부분은 진도를 내자고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두 후보가 동의한 새정치공동선언문에는 최대 쟁점인 국회의원 정수와 관련, 안 후보 측이 주장해온 축소가 확실히 명기되지 않고 지역구 의원 축소 및 비례대표 확대를 포함해 전체적인 정원에 대한 `조정'이라는 문구가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연대는 양측이 가치와 철학을 공유하고 선거에서 양측의 지지자들을 모아내는 연대를 하자는 정도의 문구에 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단일화 이후 공동선대위 구성 등의 문제는 단일화 방식 실무 협상 과정에서 결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등 정당개혁 부문의 쟁점 사항으로 안 후보 측이 폐지를 요구한 강제당론은 명확히 정리하지 않은 채 강제당론 축소 방향으로 기술되고, 양측이 즐다리기를 해온 국고보조금도 축소되는 방향으로 정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정당개혁에 대한 민주당의 의지도 적시되고, 공동선언문 분량은 5∼6 페이지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lkbi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