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부·울·경, 자립경제권으로"…PK 표심 공략

뉴시스

【부산=뉴시스】장진복 기자 =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가 14일 1박2일 일정으로 'PK(부산·경남)' 지역을 방문해 '민생 행보'에 박차를 가했다.

PK 지역은 새누리당의 텃밭으로 분류됐지만, 문재인 후보와 무소속 안철수 후보의 고향이라는 점에서 이번 대선에서 '최대 접점지'로 꼽히고 있다. 문 후보가 부산을 방문한 것은 지난달 25일 지역 선거대책위원회 출범 이후 약 3주만이다.

문 후보는 이날 오전 부산 자갈치시장 대회의실에서 '해양수산 및 도시재생 정책간담회'를 갖고 "부산은 명실상부한 대한민국의 '제2 수도'였고, 산업과 수출의 거점이었지만 지금 '부산의 영광'은 아득한 추억으로만 존재한다"며 "부산은 과거의 활력을 잃었다. 지난 20년 부산은 쇠락과 낙후의 길을 걸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부산과 울산, 경남, '부울경'이 수도권과 경쟁할 수 있는 자립적인 경제권으로 발전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부산의 서민경제를 살려야 한다. 이를 위해 먼저 부산의 풀뿌리 산업인 수산업을 부흥시키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산 남항의 국가관리 항만 재지정 ▲부산의 도시재생시범지구 지정 ▲해양수산부 부활 ▲동남권신공항 재추진 ▲동남경제광역권 구축 ▲낙동강 하굿둑 수문 개방 등을 공약했다.

문 후보는 "위기의 부산 수산업을 살려내고 해양수산업의 제2중흥기를 만들기 위한 우선적인 조치로 부산 남항을 국가관리 항만으로 재지정, 국가적 차원에서 남항 재정비종합대책을 수립할 것"이라며 "국무총리실 산하에 '도시재생사업본부'를 신설, 부산의 새로운 활력과 발전을 위해 구도심과 낙후지역, 공단 등을 도시재생사업으로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동남권신공항 재추진과 관련, "입지 선정은 국제적인 기준에 따라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심사해 결정할 것"이라며 "필요하다면 심사위원의 절반 이상을 세계적인 전문가로 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부산의 글로벌 관문 기능을 강화해 일본-한국-중국-러시아-유럽대륙을 잇는 중심벨트로서 환동권해 물류중심으로 발전시키겠다"며 "고리원전 1호기 등 설계수명을 다한 노후 원전은 가동을 중단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아울러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낙동강 하굿둑의 수문을 개방해 갈대숲과 재첩 등 자연생태를 복원하고 주변지역을 철새와 사람이 함께 찾는 세계적인 생태관광공원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수도권 중심의 정책과 균형발전을 부정하는 새누리당에 정권을 맡겨서는 결코 부울경이 자립적인 경제권으로 성장할 수 없다"며 "답은 정권교체다. 정권교체 없이는 부산의 발전도, 영광도 되찾을 수 없다. 제가 하겠다"고 덧붙였다.

viviana49@newsis.com

<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