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악플' 의혹 국정원女, 7시간째 경찰 대치중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최우영 허영지 한보경기자]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를 비방하는 댓글을 단 혐의로 선관위에 고발된 국정원 직원 김모씨(28·여)가 7시간째 경찰과 대치하고 있는 가운데 현장에 동원된 경찰, 선관위 관계자 및 소방관들이 피로를 호소하고 있다.

민주당 측은 12일 "민주당 관계자의 입회하에 김씨 방에 들어가 하드디스크를 열람하겠다던 경찰이 입장을 번복해 대치가 계속되고 있다"면서 "경찰과 선관위만 김씨 하드디스크를 확보해 수사하는 건 못 믿겠으니 민주당 관계자가 꼭 입회해서 하드디스크 복사본을 공유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날 오전 2시 기준으로 김씨의 강남 오피스텔 앞에는 경찰, 소방서, 민주당 관계자 등 50여명이 문이 열리기를 기다리고 있다. 선관위 관계자 등은 철수한 상태다.

김씨와 대치가 길어지면서 현장에 투입된 경찰 및 소방당국 관계자들의 피로감도 높아지고 있다. 한 소방관은 "도어록 해정기를 사용할 일이 있을까봐 계속 대기하고 있다"면서 "날씨도 추운데 관내에서 다른 사고가 없었으면 좋겠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한 경찰 관계자는 "간부는 현재 철수했지만 나는 여기 계속 남아있어야 한다"면서 "민주당 측에서 경찰수사를 좀 믿고 맡겨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보였다.

반면 우원식 민주당 선대위 본부장 등은 "예전에도 비슷한 일이 있어 12일씩 버티고 기다린 경험이 있다"면서 "언제 이 문이 열리든 반드시 민주당 관계자 입회하에 하드디스크를 확인하겠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경찰과 선관위 및 민주당 관계자들은 지난 11일 오후 7시쯤 문재인 후보에 대해 비방댓글을 단 혐의를 받고 있는 국정원 직원 김씨의 강남구 역삼동 오피스텔을 급습했으나 "국정원 직원이 아니다"는 김씨의 말에 곧바로 오피스텔을 나왔다. 그러나 "스마트폰과 컴퓨터를 압수해서 조사해야한다"는 민주당 관계자의 말에 재차 진입을 요구한 뒤 거절당했다.

김씨가 신분 밝히길 거부했으나 곧 국정원 측의 확인결과 소속 직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가족이 오면 마음을 진정시킨 뒤 문을 열겠다"고 주장했고 경찰은 강남소방서에 요청해 문을 강제개방하기 위한 유압기를 준비했다.

11일 오후 11시 30분쯤 김씨의 오빠가 현장에 도착해 문을 사이에 두고 김씨와 대화를 나눴다. 그래도 김씨는 여전히 굳게 문을 걸어 잠그고 있다.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 측은 11일 "국가정보원 3차장실 심리정보국 소속 김씨가 상급자 지시로 문재인 후보 비방댓글을 양산하고 있다"며 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함에 따라 선관위와 서울 수서경찰서 수사관들이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S오피스텔을 급습했다.

문 후보 측 주장이 사실이라면 이는 국정원법 9조 '정치 관여 금지' 규정을 위반한 셈이다.

머니투데이 최우영 허영지 한보경기자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