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대선 후 첫 국회서 '쌍용차 국정조사' 실시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이미호 기자][김무성 "여야 특위 구성…해고자·무급휴직자 복직 협상테이블 구성"]

새누리당이 대선 직후 열리는 첫 번째 국회에서 '쌍용차 국정조사'를 실시하겠다고 10일 밝혔다. 국정조사를 위해 여야 특위를 구성하고 쌍용차 해고자 및 무급휴직자 복직을 위한 노사간 협상테이블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김무성 새누리당 총괄선대본부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사에서 쌍용자동차 문제해결을 위한 '종교인 원탁회의'와 간담회를 갖고 "오늘 뜻 깊은 면담이 성사된만큼 화답하는 의미에서 쌍용차 해고자 등이 주장해 온 2가지 사항에 대해 당 차원에서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기독교·천주교·불교·원불교 등 5대 종단으로 구성된 '종교계 33인 원탁회의' 대표 5명과 김성태·최봉홍 의원 등 환경노동위원회 의원들이 참석했다.

김 본부장은 "국회 국정조사는 대선 직후에 열리는 첫 번째 국회에서 열겠다"면서 "이를 위한 여야 특위를 구성하고 해고자 및 무급휴직자 복직을 위해 노사간 머리를 맞대고 협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국회 환노위 간사인 김성태 의원은 "특히 참여정부 시절, 기술 유출이 불 보듯 뻔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쌍용차 매각이) 일방적인 매각 정책으로 무리하게 추진됐다"면서 "2009년 경영이 어려워지면서 정리해고 할 수밖에 없는 불행한 상황이 닥쳤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국정조사에서는 쌍용차 해외매각의 문제점, 기술 유출의 문제점, 특히 정리해고 과정에서 많은 근로자들이 무급 휴직과 정리 해고 될 수밖에 없었던 진상이 명확하게 규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봉홍 의원도 "새누리당은 노사간의 문제라고 해서 (쌍용차 문제에) 개입 안하려고 했지만 대선이 끝나면 여러 가지 방법을 강구해 해결하기로 했다"면서 "쌍용차 문제는 사회적 문제로 봐야 하며 이를 봉합하기 위해 대통합 차원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이미호 기자 best@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