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전·정책없고 네거티브 난무하는 대선전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김경환기자][첫날 "실패한 정권 실세"vs"유신독재세력 잔재" 비난 난무…차별없는 공약, 네거티브 자극]

27일 18대 대통령 선거의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됐지만, 시작부터 공약과 국정운영 비전 경쟁은 사라지고 네거티브만 난무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여야 양측이 사퇴를 선언한 무소속 안철수 전 후보의 지지층을 끌어들이기 위해 안 전 후보만 쳐다보는 기이한 상황도 전개되고 있다.

후보들의 공약의 차별성 부재에 따라 정책 대결이 사실상 사라진데 따른 것이란 분석이 제기된다. 이에 따라 네거티브 선거전이 더욱 격화될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네거티브 공세는 선거운동이 시작된 첫날부터 시작됐다.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는 이날 오전 대전역 광장에서 열린 첫 유세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지냈던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를 겨냥, "지금 야당 후보는 스스로를 '폐족(廢族)'이라고 불렀던 실패한 정권의 최고 핵심 실세였다"며 "민생이 파탄나는 데도 밤낮없이 국민을 편 가르고 선동했다"고 지적했다.

문 후보는 부산 사상구 서부시외버스터미널 앞 광장에서 가진 첫 유세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과거사' 문제를 거론, "박 후보는 5·16 군사 쿠데타와 유신독재 세력의 잔재를 대표하면서도 지금도 유신을 '구국의 결단 이었다'고 말한다"며 "교만하고 독선적인 불통의 리더십으로 새 정치를 할 수 있겠냐"고 비판했다.

여야 후보들이 자신의 정책적 비전과 공약을 제시하기보다 자신들이 마련해놓은 프레임'에 상대 후보를 가두기 위한 네거티브 공세를 강화하고 나선 것으로 볼 수 있다.

신율 명지대 정외과 교수는 "대통령 선거는 미래 가치를 놓고 경쟁해야 하지만 방향성은 과거로 돌아가고 있다"며 "현재 진보 대 보수 구도 역시 과거로부터 비롯된 진보 대 보수로, 이는 정상이 아닌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번 대선에서 정책 검증이 사라진 가장 큰 이유는 후보의 정책적 차별화가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란 지적도 나온다. 실제 후보들이 제시한 핵심 공약은 경제민주화, 복지, 일자리, 정치쇄신 등 대체적으로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전체적으로 대동소이하다는 평가다.

김형준 명지대 정외과 교수도 "후보 간 차별성을 가져올 쟁점(정책)이 없어 후보에 대한 치열한 검증도 없는 것"이라며 "대신 네거티브와 포퓰리즘만 있다"고 지적했다

신 교수는 "문 후보는 야권 단일화에 신경 쓰다 보니 정책 제대로 알릴 시간이 없었고, 박 후보는 준비를 오래했지만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다"며 "그렇다보니 양측 모두 실현 가능성 측면에서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두 후보 측이 안 전 후보만 쳐다보고 있는 이상한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부동층으로 이동한 안 전 후보의 지지층을 자신의 진영으로 끌어들이려는 시도다. 새누리당은 정치쇄신안 등 안 후보의 공약을 일부 수용하는 방안까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통합당도 연일 안 전 후보 측의 구체적 연대를 이끌어내기 위해 구애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머니투데이 김경환기자 kennyb@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