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측 "안 후보 숙고 중"···담판 앞두고 고심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김세관기자]유민영, 정연순 안철수 무소속 대선 후보 캠프 공동대변인은 22일 오전에 있었던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와의 단일화 방식 관련 회동 직후 "안 후보는 일정을 취소하고 숙고의 시간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두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보도자료를 통해 "오전의 합의에 진전이 없었다. 두 후보의 결단이 남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문 후보와 안 후보는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서울 모처에서 단일화 방식 협의를 위한 비공개 회동을 진행했지만 논의의 진전을 보이지 못하고 오후 12시를 조금 넘겨 헤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문 후보는 오후 일정을 예정대로 수행한 반면, 안 후보는 저녁까지 예정돼 있던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이날 다시 있을지도 모를 문 후보와의 담판 회동을 위해 숙고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두 후보의 만남은 최소한 문 후보의 이날 일정이 마무리 되는 5시 이후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머니투데이 김세관기자 sone@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