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安측에 "단일화 협상 투명하게 공개" 제안

노컷뉴스

[CBS 박종관 기자]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는 마찰을 빚고 있는 무소속 안철수 후보 측과의 단일화 협상과 관련해 "(양측이) 주장하는 내용을 국민들에게 다 알리고 밀실에서가 아니라 투명하게 협상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문 후보는 20일 서울 여의도 63시티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주최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양쪽이 한발 물러서서 객관적인 방안을 마련, 진 쪽에서도 승복할 수 있는 여론조사 문항과 패널 모집 방식이 필요한데 누가 봐도 안 후보 측에 일방적으로 유리한 방식이라고 느낄 수 있는 방식을 고수하고 있기 때문에 (협상이) 타결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문 후보는 "안 후보와 마주 앉은 이후에 여론조사와 공론조사 통한 방식을 제의해 와서 흔쾌하게 수용했다"면서 "이제는 양측이 국민들에게 더 착한 모습 보이거나 누가 유리한 방안을 따낼 것이냐 급급하지 말고 어느 것이 객관적이고, 두 후보가 승복할 수 있는 방안인지 보여드리고 하자"고 말했다.

문 후보 측 우상호 공보단장이 안 후보 측과의 협상 내용을 공개하며 사과를 요구한 데 대해서는 "양측이 단일화 협의 내용을 언론에 공개하지 않기로 사전 약속했는데 안 후보 측에서 약속을 깨고 언론에 알려서 항의한 것"이라며 '언론플레이'를 지적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 측이 새정치공동선언의 조건으로 민주당의 인적쇄신, 말하자면 이-박 퇴진을 요구했는데 현실적인 고뇌 끝에 그 분들이 크게 결단하고 희생했더니 '우리가 요구한 게 아니다'고 말했다"며 "이걸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안 후보와 비교되는 자신의 강점을 묻는 질문에는 "안 후보의 역할이 우리 정치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키는 것이라면 실제로 현실에서 실현하는 건 저의 몫"이라고 답했다.

문 후보는 또 이명박 새누리당 정권을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실패한 정권으로 규정하고 "국민들의 심판을 받고 다시 성찰하고 난 이후에 다음 선거쯤에나 '다시 기회를 주십시오' 말해야 그게 정당 책임정치"라고 강조했다.

개헌론에 대해서는 "정권초기에 개헌을 논의하면 블랙홀이 돼 다른 개혁과제가 안되고 정권 말에 하면 정략적이라고 의심받을 수 있다"며 "인권조항 등 장기과제는 국회 특위에서 장기적으로 논의해 국민 논의가 모아지면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우선 국민 공감대가 있는 4년 중임제ㆍ부통령제와 국회가 정부를 더 견제할 수 있도록 하는 개헌은 원포인트로 아예 대선 과정에서 공약하고 지지를 받은 후 초기부터 바로 추진해도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panic@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