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나도 담판서 양보할 생각 없다"

노컷뉴스

[CBS 조은정 기자]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가 '담판'을 통한 단일화 시 "나는 양보가 불가능하다"고 발언한 데 대해 무소속 안철수 후보도 양보할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안 후보는 19일 서울 강서구 화곡동 88체육관에서 열린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농정토론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후보가 담판이 가능하다고 말한 것에 대해 "담판이 무슨 뜻인지에 따라 다르다"고 입장을 밝혔다.

안 후보는 "저는 담판이면 서로 이제 실무진에서 안풀리는 문제가 있으면, 그 부분들을 만나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양보를 위한 담판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룰 협상 과정에서 진통이 있으면 후보들이 만나 담판으로 방식을 결정할 수 있지만 한쪽이 일방적으로 양보하는 식의 담판은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안 후보는 이어 '문 후보는 양보가 불가능하다고 했는데 안 후보는 양보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아니오"라고 말해 양보 불가를 재확인했다.

앞서 문재인 후보는 이날 오전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초청 토론회에서 '담판 단일화' 시 양보 가능성에 대해 "나는 개인 후보가 아니고 민주당 후보고, 100만 국민선거인단이 선출한 후보"라며 "나는 양보가 불가능하다"고 선을 그었다.

문 후보는 또 "독단적으로 양보하면 배임죄에 해당한다"며 "담판한다면 안 후보가 나를 도와주면 어떨까"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안 후보는 신당을 창당하면 민주당과 합당이 가능하다고 문 후보가 말한데 대해 "새정치공동선언에서 말씀 나눴던 부분들은 국민연대에 관한 부분이었다"면서 "양쪽 지지기반이 단일화 과정을 통해 하나가 되고, 그 지지기반에 대선 승리의 튼튼한 지원자가 되는 그런 정도로 합의를 했고 이후에 어떤 형태가 될 것인지는 말을 나눈 적이 없다. 가능성을 열어두겠다"고 답했다.
aori@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