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kg짜리 초대형 `물찬 더덕' 채취>

연합뉴스

"더덕에 물이 찰 확률 100만분의 1"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50대 여성이 최근 전남 화순군 만연산에서 2㎏짜리 초대형 `물찬 더덕'을 채취했다.

한국전통심마니협회 정형범 회장은 3일 "이번에 발견된 초대형 물찬 더덕은 지금까지 발견된 더덕 중 가장 크고 무겁다"며 "특히 더덕 안에 물이 차 있는 것은 희귀한 일"이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더덕에 물이 차있는 경우는 100만분의 1의 확률"이라며 "더덕은 폐와 위를 보호하고 기를 보완하는 약초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지금까지 가장 무게가 많이 나간 더덕은 2005년 1.1㎏짜리였다"며 "이번에 발견된 더덕은 시가로 5천만 원가량 될 것"이라고 말했다.

초대형 물찬 더덕을 캔 조모(54·여)씨는 "친구들과 가끔 휴일에 약초를 캐러 다니는데 이처럼 큰 더덕은 난생처음"이라며 "전날 가족들과 함께 리조트에 놀러 가 현금이 많이 든 지갑을 주워 주인을 찾아달라고 프런트에 맡긴 꿈을 꿨다"고 말했다.

shchon@yna.co.kr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