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김민주 프로의 Golf Talk] 비거리 늘리고 싶은 당신, 스트레칭부터 시작하라! (1)
하이닥 | 2012.12.10 08:59
모든 운동의 시작인 스트레칭은 긴장을 풀어 부상을 예방하고 가장 운동하기 적합한 몸 상태로 만들기 위해 필수적인 과정이다. 특히 골퍼의 스트레칭은 특별해야 한다. 흔히 '9홀은 돌아야 몸이 풀린다'고 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미리 스트레칭을 하면 관절의 가동범위가 증가하기 때문에 몸이 편해질 뿐 아니라 비거리가 향상되는 효과까지 볼 수 있다. 골프의 특성상 장거리 운전을 하고 몸이 경직된 상태에서 스윙을 하거나 평소에 잘 쓰지 않는 근육들을 많이 사용하게 되는데, 스트레칭은 이러한 부상의 위험도 막아준다.

- 첫 홀부터 호쾌한 TEE SHOT으로 기선제압을 하고 싶은 골퍼
- 첫 홀에 진정한 PAR로 기분 좋은 시작을 하고 싶은 골퍼
- 골프로 인한 부상이 우려되어 스윙을 과감하게 하지 못하는 골퍼

위 중 하나라도 해당된다면 당신에게 필요한 것은 바로 스트레칭이다. 지금부터 김민주 프로에게 골퍼들을 위한 특별한 스트레칭을 배워보자.

*각 동작은 10초간 유지하며 양방향으로 실시한다.

◆ 가슴 늘이기

Good For
· 골프장에 올 때 운전을 한 골퍼
· 평상시에 등을 앞쪽으로 굽혀서 생활하는 골퍼 (사무직, 의사 등)
· 스윙 시 팔에 불필요한 힘이 많이 들어가는 골퍼

Effect
골프라는 운동의 특성상 장 시간의 운전과 평소 생활습관으로 인해 가슴근육이 짧아지게 되는데, 이렇게 가슴 근육을 늘여주게 되면 백스윙과 다운스윙 시 팔에 불필요한 힘이 들어가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Method
어깨높이에서 손바닥을 펴서 클럽을 잡고 클럽은 지면과 평행하게 한다. 가슴이 회전되지 않게 유지하며 앞에 있는 손으로 클럽을 밀어주며 가슴 근육을 늘여준다.

◆ 옆구리 늘이기

Good For
· 상체의 유연성이 떨어지는 골퍼
· 몸통 회전이 잘 되지 않는 골퍼
· 스윙 시 하체가 좌, 우로 많이 흔들리는 골퍼

Effect
옆구리가 이완됨으로 상체가 편안해지고 회전 가동 범위가 늘어날 뿐만 아니라, 백스윙 시 회전을 증가시키고 골반의 균형을 잡아주는 요방형근을 함께 스트레칭 할 수 있기 때문에 안정감 있는 스윙을 할 수 있게 된다. 단, 팔을 옆으로 보낼 때는 무릎과 골반이 흔들리지 않게 잘 잡아준다.

Method
다리를11자로 선 상태에서 발을 앞,뒤로 서서 앞쪽 다리와 같은 쪽 손으로 허리를 잡는다.배꼽이 정면을 보도록 유지하며 반대쪽 손을 옆으로 보내면서 옆구리를 늘려준다.

◆ 허벅지 앞쪽 늘이기

Good for
· 골프장에 올 때 운전을 한 골퍼
· 스윙시 하체가 많이 흔들리는 골퍼
· 골프로 인해 허벅지 앞쪽 근육이 짧아져 있는 골퍼

Effect
골프를 하기 전 운전을 한 골퍼에게 필수적인 스트레칭이다. 특히 우측 발을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장시간 운전을 하게 되면 우측 허벅지 근육이 경직되므로 허벅지 앞쪽을 꼭 늘여주도록 한다. 또한 골프 구력이 많은 골퍼들은 이미 골프로 인해 짧아진 허벅지 앞쪽 근육이 이완 시킬 수 있다. 클럽으로 몸을 지탱하기 힘들다면 클럽하우스의 벽이나 골프 카트를 잡고 하면 된다.
스트레칭 시, 허리에 커브가 생기지 않게 한다.

Method
클럽을 놓고 똑바로 선 상태에서 한쪽 무릎을 뒤쪽으로 구부려서 손으로 발등을 잡는다. 균형을 유지하며 발끝을 엉덩이 쪽으로 당긴다.

< 글 = 김민주 프로 >

김민주 프로는 국내 최연소 LPGA Teaching and Club Professional member이자 KLPGA프로이다. 현재는 척추 전문 운동센터인 힐리언스 코어운동센터에서 '건강하고 즐거운 골프'를 컨셉으로 개개인의 신체에 맞는 맞춤 골프 레슨을 처방하며, 코어운동을 통하여 척추 강화와 통증 케어를 통해 골프 실력을 향상시켜주는 GOLF CARE PROGRAM을 운영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J골프 채널에서 레슨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다양한 골프 매거진을 통해 칼럼을 연재하고 있다.

Hidoc 편집팀 hidoc@hidoc.co.kr

건강을 위한 첫걸음 - 하이닥
ⓒ ㈜엠서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