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한밤 중 편의점에서 살 수 있는 것은?
코메디닷컴 | 2012.12.06 16:54

소비자들은 야간과 휴일에 편의점에서 파는 안전상비의약품을 많이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편의점 약은 퇴근시간대인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판매된 수량이 전체 판매량의 72.6%를 차지했다. 또 주말에는 평일에 비해 1.9배, 특히 일요일에는 평일의 2.3배, 토요일의 1.6배까지 편의점을 통한 상비약 구입이 증가하였다.

보건복지부가 지난달 15일부터 시작된 안전상비의약품 약국외 판매에 대한 모니터링 결과, 소비자들은 편의점에서 상비약을 약 22만 4천개(2일 현재)를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찾은 것은 감기약(2개품목)으로, 총 10만9천7백여개(전체 구입량의 36%)를 구입하였으며, 그 외 해열진통제(30.3%), 소화제(23%), 파스(10.7%) 순으로 수요가 많았다.

보건복지부는 안전상비의약품을 취급하는 편의점도 계속 증가하고 있으며, 2일 현재 1만7천162개 편의점이 판매자 등록을 마쳤다고 밝혔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제도 시행 일주일이 지난달 22일부터 1주간 전국 16개 시도 내 400여개의 편의점을 대상으로 안전상비의약품 약국외 판매실태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하였다.

점검 결과, 판매자로 등록한 편의점 중 95.3%가 안전상비의약품을 실제로 비치ㆍ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일부 미비치 편의점은 판매자 등록이 최근에 이루어져 주문이 늦은 경우 등으로 나타났다.

또한, 사회적 관심과 편의점 운영자의 지속적인 교육으로 시행 당시에 비해 종업원의 제도 및 준수사항 등에 대한 숙지도는 개선(91.8%가 관련사항 숙지)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일부 의약외품은 일반인이 '약'으로 오인하기 쉬운 것들도 있어, 의약외품과 안전상비의약품의 혼합 진열 등의 사례가 일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처음으로 의약품의 약국외 판매가 시작되었고 편의점 운영자에게 약사법상 규제가 생소할 수 있는 점을 감안하여, 내년 2월까지 3개월간 계도기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