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북 SLBM 시험(사용안함)

정부, 개성공단 실무회담 제의…"거부시 중대조치"

연합뉴스

[앵커멘트]

정부가 남북 당국간 개성공단 실무회담을 개최하자고 북측에 공식 제의했습니다.

북한이 거부할 경우 중대조치까지 거론했습니다.

북측의 개성공단 통행제한 조치가 장기화되면서 개성공단에 머물고 있는 우리측 근로자들의 고통을 해소하기 위해 당국간 머리를 맞대자는 것입니다.

보도에 문관현 기잡니다.

[리포트]

정부가 개성공단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남북 당국간 개성공단 실무회담을 개최하자고 제의했습니다.

<인터뷰 : 김형석 / 통일부 대변인>

"개성공단 근무자의 인도적 문제 해결과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책임 있는 남북 당국간 실무 회담 개최를 북한 당국에 공식 제의한다."

김 대변인은 26일 오전까지 당국간 실무회담에 대한 입장을 회신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 김형석 / 통일부 대변인>

"북한이 이번에 우리 측이 제의하는 당국 간 회담마저 거부한다면 우리로선 중대한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다는 점을 밝혀둔다."

하지만 '중대조치'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습니다.

우리측 개성공단관리위원장이 24일 북측의 중앙특구지도총국장에게 면담을 제의하는 문건을 전달하려 했으나 북측은 문건접수를 거부했습니다.

<인터뷰 : 김형석 / 통일부 대변인>

"북측이 개성공단 우리측 근무자를 위한 최소한의 인도적 조치 거부한 건 매우 유감스런 일이다."

김 대변인은 개성공단에 체류 중인 우리 근로자들이 식자재와 의료품 부족으로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입주기업 피해도 갈수록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이 먼저 최소한의 조치를 취해야 하는데 우리 근로자들의 인도적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의료진과 식자재 운송을 위한 최소 인원의 방북이 허용돼야 한다는 것입니다.

현재 개성공단에는 우리측 근로자 170여명이 20일 넘게 머물고 있습니다.

뉴스Y 문관현입니다.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