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이마트 노조 탄압 이후

“이마트, 직원사찰·노조탄압 사과하라” 시민단체 대책위 출범 ‘불매운동’ 예고

한겨레

[한겨레]이마트, 문서유출 혐의 전 직원 고소

신세계그룹 이마트의 불법적인 직원사찰과 노조탄압 의혹을 밝히기 위해 시민단체 등이 공동대책위원회를 꾸려 이마트의 사과와 재발 방지책 마련을 촉구했다.

신세계이마트 노동조합과 참여연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등 시민단체들은 25일 서울 이마트 은평점 앞에서 공동대책위 출범 기자회견을 열어 "이마트가 겉으로는 법과 질서를 준수하고 윤리경영을 하겠다고 표방했지만, 그룹 차원에서 비노조 경영 방침을 정하고 노조 탄압을 기획·지휘했다는 의혹이 짙다. 이마트는 지금까지 드러난 불법적 행위에 대한 대국민 사과와 재발 방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동대책위는 △직원사찰 등 인권침해에 대한 사과와 방지책 수립 △비노조 경영 방침 철회와 해고자 복직 △고용노동부·공정거래위원회 등을 상대로 한 로비 중지 약속 등을 요구하면서 "1월 말까지 요구사항을 이행하지 않으면 매장 앞 1인시위와 집회, 전국민적인 불매운동을 전개하겠다"고 경고했다.

한편, 이마트는 직원사찰과 노조탄압 등의 내용이 담긴 내부 문서를 유출한 혐의로 퇴사한 직원 안아무개(37)씨를 경기도 용인동부경찰서에 고소했다. 이마트는 고소장에서 "이마트 점포에 근무했던 안씨가 2010년 2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임직원 16명의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도용해 내부 정보망에 500여차례에 걸쳐 접속한 뒤, 1163건의 문건을 빼돌렸다"고 주장했다.

박현철 김수헌 기자fkcool@hani.co.kr

[관련영상] 이마트의 불법적 노동탄압, 수사해야 한다(한겨레캐스트 #29)

< 한겨레 인기기사 >

"김용준 총리" 발표에 빵터진 기자실, 무슨 일?
이외수 "그러시라지 뭐"…연고대 교수들 비판에 '쿨'
박근혜 측근들 "도대체 누구와 상의하냐"
이동흡, 폴란드 출장 중에 낙산사에 현금 기부?
현대모비스 순정부품 '폭리'


공식 SNS[통하니][트위터][미투데이]| 구독신청[한겨레신문][한겨레21]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