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이동흡 헌재소장 후보자 사퇴

새누리, 이동흡 찬반 엇갈려..24일 보고서 채택 추진키로

뉴스토마토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23일 열린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 이동흡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의 적절성에 대한 내부 의견이 엇갈린 것으로 알려졌다.

신의진 원내대변인(사진)은 이날 의총 직후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이 후보자와 관련, 전반적으로 신중하게 접근하자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고 밝혔다.

신 원내대변인은 "일부 의원들은 유보적인 입장을 밝혔다. 특히 특정업무경비 처리 등을 볼 때 헌재소장으로 최적의 인물은 아니지 않는가 하는 의견을 냈다"고 전했다.

그는 "반면에 몇 가지 부분이 미흡하나 결정적인 하자가 없지 않느냐는 의견도 있었다"면서 "특히 이번 인사청문회를 시작도 하기 전에 야당이 이 후보자를 부적격 인물로 낙인을 찍고 여론몰이를 했기 때문에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청문회가 되지 못한 것이 아쉽다는 의견이 있었다"고도 소개했다.

이한구 원내대표는 "향후 인사청문회와 특정업무경비 관련 제도를 제대로 개선할 필요가 있다"는 언급을 했다고 신 원내대변인은 말했다.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여당 간사인 권선동 의원은 "이번 청문회를 국회법이 정한 절차대로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야 청문위원들은 오는 24일 이 후보자에 대한 보고서 채택 여부를 조율할 예정이다.

이 후보자 임명에 대한 찬성과 반대 의견이 모두 적히는 보고서가 국회 본회의에 올라가면 의원들의 표결에 부쳐지게 된다.

하지만 쌍용자동차 국정조사 문제로 여야가 이견을 보여 임시국회 일정도 아직 잡히지 않은 상태여서 헌법재판소장 공백 사태는 당분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박수현 기자 parksoo9@etomato.com

ⓒ경제전문 멀티미디어 뉴스통신 뉴스토마토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