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이동흡 헌재소장 후보자 사퇴

새누리, 이동흡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신중하게"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박광범기자][김성태·박민식 의원 "부적격"…새누리 "절차따라 본회의에서 표결해야"]

새누리당은 23일 의원총회를 개최하고 이동흡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과 관련, "신중하게 접근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신의진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의원총회 직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와 관련, 청문위원뿐아니라 다수 의원이 의견을 피력하셨고, 전반적으로 신중하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고 밝혔다.

신 원내대변인은 "일부의원께선 이 후보자에 대해 유보적 입장을 밝혔다"며 "특히 특정업무경비 처리 등의 문제로 볼 때 헌재소장으로서 최적의 인물은 아니지 않은가라는 의견이 있었다"고 말했다.

반면 "'몇 가지 미흡한 점은 있으나 결정적 하자가 발견되지 않았다'는 의견도 있었다"며 "특히 이번 인사청문회가 시작하기도 전에 야당이 이 후보자를 부적격인물로 낙인찍고, 여론몰이를 강하게 한 면이 있기 때문에 중립적이고 객관적인 인사청문회가 되지 못한 점을 아쉽다고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의원총회에서는 박민식·김성태 의원 등이 부적격 의견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강은희·김진태 의원 등은 적격 의견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새누리당은 오는 24일 오전 11시로 예정된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한다는 입장이다. 인청특위 새누리당 간사인 권성동 의원은 "이번 청문회를 국회법이 정한 절차대로 진행한다"고 말했다고 신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한편 전날까지 당론으로 이 후보자에 대한 인준을 진행할 것임을 밝혔던 이한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이날 "아직 당론을 정할 단계가 아니다"라며 한 발 물러섰다.

이에 따라 새누리당은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채택돼 본회의에 회부되면 자유투표를 통해 인준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신 원내대변인은 "국회법 절차에 의해서 그대로 가는 것"이라며 "(당론채택 여부는) 결정 안 됐다. (본회의에서는) 무기명투표로 진행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박광범기자 socool@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