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박근혜 정부의 행보

새누리 중진들 쓴소리 "인수위 소통부족" "쇄신 서둘러야"

매일경제

새누리당 중진 의원들이 23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활동을 비롯한 국정 전반에 대해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불통 이미지를 불식하는 한편 정치쇄신의 고삐를 죄어야 한다는 것이다.

당 최고위원인 유기준 새누리당 의원은 이날 당 최고ㆍ중진 연석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직무 수행 지지율이 55%가량 된다는 최근 여론조사 결과를 언급하며 "인수위가 여러 일에 대해 잘하는 것으로도 보지만 소통을 좀 덜한 것으로 인해 국민들의 불만이 많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새 정부가 성공한 정권이 되게 하기 위해서는 세대나 계층에 관계없이 고른 지지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며 "언론인들이나 국민들에게 (인수위 활동)내용을 알리고 그에 대해 충분하게 대화가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친이(친이명박)계 좌장이던 이재오 의원도 "새 정부 초기에 '정부도 바뀌고 대통령도 바뀌니 정당도 달라지더라'는 평가를 들을 수 있도록 야당보다 먼저 액션을 취하자"고 제안했다.

당 대표를 지냈던 정몽준 의원은 이명박 대통령이 택시를 대중교통수단으로 인정하는 택시법 개정안의 재의를 요구한 데 대해 "국회가 택시법 개정안을 의결했지만 언론을 통해 여러 의견이 제시됐고 정부의 대안도 나왔으므로 시간을 갖고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기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