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4대강 사업

"4대강 부실공사 진상규명, 민관 합동조사 벌여야"

오마이뉴스

[오마이뉴스 윤성효 기자]

4대강정비사업의 부실공사 진상규명을 위해서는 '민관 합동조사'를 벌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통합진보당 경남도당 소속 석영철·강성훈 경남도의원은 23일 경남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촉구했다.

이들은 회견문을 통해 "감사원의 4대강에 대한 감사 결과 발표 후 홍준표 경남지사의 낙동강 수계에 있는 합천보(합천창녕보)와 함안보(창녕함안보)에 대한 안정성을 검사하라는 지시가 있었다"며 "이는 환영할만한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설계부실, 수질악화, 홍수피해방지 등에 있어 총체적 부실"이라며 "총 16개의 보 중 11개 보가 내구성이 부족하고, 마구잡이식 준설계획 등으로 인해 자연하천으로써의 기능도 상실한 상태다. 그동안 야당과 국민들이 지적해왔던 4대강사업의 총체적 부실이 감사원의 감사로 다시 확인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합진보당 석영철.강성훈 경남도의원은 23일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대강 부실공사 진상규명을 위한 '낙동강보 안정성 검사 민관 합동조사'"를 요구했다.

ⓒ 통합진보당

석영철·강성훈 의원은 "합천보와 함안보의 안정성에 있어 심각한 문제들 보여주는 현상들이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며 "파이핑 현상과 세류현상. 바닥보호공의 결손과 유실 등 마구잡이식부실공사로 인해 보여 지는 단적인 예가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안정성을 담보하지 못하고 있는 합천보와 함안보에 대해 민관 합동조사단 구성과 도의회 내 특별 조사 기구를 만들 것을 제안하여 합천보와 함안보에 안정성에 대한 심도 있는 조사를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석영철·강성훈 의원은 "합천보와 함안보의 안전을 담보하지 못하는 부실시공 진상을 제안한 민관합동조사 등의 활동을 통해 4대강 사업의 총체적 부실을 국민들에게 알려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감사원 발표 이후, 경남도는 지난 21일 합천창녕보와 창녕함안보의 신뢰성과 객관성을 확보할 수 있는 정밀 재조사를 국토해양부와 한국수자원공사에 요구하기로 했다.

경남도는 4대강 사업 영향권에 있는 11개 양·배수장을 옮기고 6곳에 상시배수장 설치를 완료했으며, 올해에 상시배수장 8곳이 추가된다고 밝혔다.

Copyrights ⓒ 오마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